• 맑음동두천 24.3℃
  • 흐림강릉 24.1℃
  • 맑음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3.0℃
  • 맑음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4.9℃
  • 맑음고창 25.3℃
  • 맑음제주 27.6℃
  • 맑음강화 22.3℃
  • 구름조금보은 24.8℃
  • 구름조금금산 25.9℃
  • 구름조금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축산

300마리 한우, 대관령 풀밭으로 달려 나간다

-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 31일 한우 첫 방목… 10월 말까지 -

URL복사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31일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강원도 평창)에서 키우는 한우 암소 300마리를 올해 처음으로 방목했다.

 

 방목하는 한우는 어떤 풀을 먹을까?

  260헥타르(ha) 면적의 초지에는 영양 가치가 높은 티모시, 톨페스큐, 레드클로버, 캔터키블루그라스 등 다양한 목초가 자라고 있다. 조성된 방목초지를 구역별로 나누어 순서대로 차례차례 이동시키는 윤환방목을 실시한다.

 

 방목이 한우에게 좋은 점은?

  한우가 신선한 풀(생초)을 먹으면 단백질, 무기질, 비타민A 등 다양한 영양소를 고루 섭취할 수 있어 몸을 강건하게 할 수 있다.

  특히 번식용 암소에 효과적이다. 적절한 운동과 일광욕으로 생리적 활성화를 유도하여 튼튼한 송아지를 생산하는 데 도움을 준다.

 

 

 한우연구소(대관령)의 방목 한우는 언제까지 초지에서 지낼까?

  방목 이후 비바람이나 강한 태풍과 같은 거친 날씨가 아니면 한우들은 자유로이 초지에서 지낸다. 180여 일 정도 방목하다 초지의 풀이 더 이상 자라지 않는 10월 말경이면 축사로 돌아간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응우 한우연구소장은 “시장개방, 사료가격 인상 등으로 한우산업이 위기를 맞고 있지만, 백우(白牛)의 해 푸르른 초원을 활기차게 뛰어가는 한우처럼 우리나라 한우산업도 어려움을 극복하고 도약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취약계층의 건강한 여름나기 지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 강서지사는 초복을 앞두고 지난 8일 강서구 지역 취약계층 어르신 등 100명을 대상으로 건강한 여름나기 지원을 위한 물품 나눔 행사를 실시하였다. 이번 나눔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 및 여름 무더위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취약계층 어르신 및 장애인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보양식과 여름나기 물품 등을 지원한 행사로, 공사에서는 삼계탕(850g) 100팩과 냉감용품(쿨 토시, 쿨 스카프) 100세트, 방울토마토(750g) 100팩, 쌀(500g) 230팩을 마련하여 ‘발산1동 주민센터’와 관내 사회복지시설인 ‘강서노인종합복지관’, ‘강서구수어통역센터’, ‘샬롬의집’을 통해 물품을 전달하였다. 특히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 및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어르신 초청 방식이 아닌 후원 대상기관에서 물품을 수령하여 소속 어르신들께 전달해 드리는 방식으로 간소하게 진행되었고, 행사에는 최소한의 물품 수령 인력만 참석하도록 하여 모임인원을 최소화하였다. 공사 이준규 업무지원팀장은 “여름 무더위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생하고 계시는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위해 작게나마 힘이 되고자 여름나기 물품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