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0.7℃
  • 구름조금서울 26.2℃
  • 구름조금대전 26.4℃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2.4℃
  • 구름조금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3.8℃
  • 맑음고창 26.7℃
  • 맑음제주 26.4℃
  • 맑음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5.3℃
  • 맑음금산 25.8℃
  • 맑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1.5℃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식품

해외 전자상거래 시장에 한국수산식품관 개설

URL복사

- 미국 아마존, 태국 쇼피 등 해외 온라인상점에 한국 수산식품관 개설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우리 수산식품의 주요 수출국인 중국, 미국, 태국, 싱가포르의 대표 온라인 쇼핑몰 4곳*과 협력하여 한국 수산식품관인 ‘K-씨푸드관’의 운영을 7월 5일(월)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 중국 타오바오(7.5), 미국 에이치프레시(7.12), 아마존(7.26), 태국·싱가포르 쇼피(7.26)

 

K-씨푸드관에서는 우리나라 수산식품 100개사의 다양한 제품이 현지 소비자들에게 소개되며, 현지 소비자들은 PC와 모바일 기기로 해당 온라인몰에 접속하여 한국 수산식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다.

 

특히, K-씨푸드관에서는 비대면 구매방식인 라이브 방송 판매(Live Commerce)도 함께 진행한다. 최근 아마존, 구글 등에서는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들이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제품 홍보‧판매를 추진하고 있으며, 경험이 풍부한 호스트가 소비자와 소통하며 제품을 소개하고, 나아가 요리하는 모습, 현지 소비자 반응 등을 홍보할 수 있어 제품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구매력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지 유명 인플루언서와 협업하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다양한 소셜미디어를 통해 제품을 홍보하고, 현지에서의 소비 활성화 시즌과 온라인몰 자체 주요 소비시즌에 맞춰 할인 쿠폰 발행, 무료 배송, 사은품 증정 행사 등 다양한 판촉 행사도 함께 진행하여 판매를 늘릴 계획이다.

 

중국 타오바오에 개설되는 K-씨푸드관은 소셜미디어와 온라인몰이 결합된 플랫폼 ‘샤오홍수’를 통해 홍보할 계획이며, 8월부터는 북경에 한국 수산식품을 홍보·체험할 수 있는 푸드 스튜디오도 만들어 실제 판매되는 제품을 전시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제품별 홍보 콘텐츠 제작, 유명인(인플루언서) 초청 라이브 방송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미국 아마존에 개설되는 K-씨푸드관에서는 물류 일괄 대행 서비스인 ‘풀필먼트 서비스(Fulfillment Service)*‘가 제공된다. 아마존이 현지 물류창고에 제품을 보관하고 제품 배송과 고객 응대까지 담당하게 되면서, 우리나라 수산식품 기업은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 기획, 출시와 마케팅 등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 현지 물류 전문업체가 물건을 판매하려는 업체들의 위탁을 받아 배송과 보관, 포장, 배송, 재고관리, 교환·환불서비스 등 제공

 

미국의 H-Mart는 뉴욕, 캘리포니아 등 14개 주에 97개 이상의 오프라인 유통 매장을 운영하고 연간 10억 불 이상의 매출을 창출하는 미국 내 최대 한인 유통점으로 자체 콜드체인 유통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대형 물류센터도 보유하고 있다. H-Mart는 이를 기반으로 자사 온라인 쇼핑몰인 H-Fresh를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하는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H-Fresh에서 K-씨푸드관을 운영함에 따라 미국 전역에서 소비자들이 우리 수산물을 신속히 구매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남아시아 전자상거래 시장은 아마존과 같은 물류 일괄 대행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아 신선·냉동품이 많은 수산식품은 진출이 어려운 실정이었다. 해양수산부는 이를 해결하고자 적극행정을 통해 현지 물류창고를 보유한 대형 수입상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쇼피에 개설되는 K-씨푸드관만의 자체 물류 시스템을 도입하여 냉장‧냉동 물류 사각지대를 해소하였다.

 

K-씨푸드관 입점대상 기업은 한국수산회를 통해 상시적으로 모집할 계획이며, 신청을 원하는 우리나라 수산식품 기업은 수출 지원 신청 누리집(biz.kfish.kr)을 통해 자세한 사항을 확인하여 신청할 수 있다.

 

김재철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더 많은 우리나라 수산식품이 해외 전자상거래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K-씨푸드관을 확대 개설해 나가겠다.”라며, “소셜미디어를 통한 홍보와 라이브 방송 지원 및 신속한 물류 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현지 소비 기반을 형성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추석 연휴기간 가축전염병 발생상황 대비, ‘가축전염병 방역대책’계속 추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 발생상황에 대비하여 ‘가축전염병 방역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전국 지자체 및 유관기관‧단체 등과 함께 가축전염병 방역대책 상황실 운영하여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가축전염병 의심 신고가 있을 경우, 즉각적인 현장 조치가 가능하도록 기관별 초동대응반*을 미리 편성하였다. * 농식품부‧검역본부 기동방역기구, 검역본부 역학조사반, 지자체 시료채취반, 방역지원본부 초동대응팀 지난 9.18(토)은 “전국 일제 축산환경 소독의 날”을 운영하여 지자체 보유 소독차량, 농협 공동방제단 차량, 軍 제독차 등 가용한 방역차량을 총 동원하여 전국 축산농장, 축산관계시설 및 축산차량 등*에 대해 일제 소독을 실시하였다. * 대상 : 약 27만 개소(농장 203천호, 시설 5.7천개소, 차량 61천대, 철새도래지 등 방역취약 대상 1.5천개소) - 전국 농장 및 축산시설에서 일제 소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보도자료를 배부하고 홍보 문자 발송, 생산자단체 홈페이지 알림 팝업창 게시 및 전화 예찰 요원을 통한 참여 독려 등 대대적인 사전 홍보를 실시하고,

식품

더보기
물러지기 쉬운 블루베리, 배로 수출해도 한 달 이상 신선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지난해 한국산 블루베리의 말레이시아 선박 수출 성공에 이어 올해는 선박 운송을 할 때 신선도 유지 기간을 기존 3주에서 4주 이상, 1주 더 연장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블루베리는 수확 시기가 장마기와 겹쳐 쉽게 물러지므로 국내 유통뿐 아니라, 장기 선박 운송이 쉽지 않은 과일 품목이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유황패드 등을 활용한 블루베리 선박 수출 기술을 개발했다. 하지만 최근 수출 컨테이너의 수급 불안정과 코로나19로 항만 하역 작업이 지연되면서 3주 이상 장기 저장이 가능한 신선도 유지 기술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동식 이산화탄소·이산화염소 동시복합 처리장치> 이에 연구진은 물러짐, 탈색 등 선박 수출을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위험 요인을 고려해 수확 직후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신선도 유지 기술을 적용했다. 농산물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수확 후 되도록 빨리 과일이 품은 온도(품온)를 낮추고 신선도 유지기술을 적용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이동식 이산화탄소·이산화염소 동시복합 처리장치를 활용했다. 이 기술은 수확 후 예비냉장과 선별을 거친 블루베리를 동시복합처리가 가능한 장소로 옮기지 않고 생산지의 저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