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3.1℃
  • 흐림대전 21.7℃
  • 구름조금대구 18.9℃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1.9℃
  • 흐림부산 20.4℃
  • 흐림고창 21.3℃
  • 구름많음제주 23.1℃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농업

“이색 과일 재배 원하세요? 이 자두 추천해요!”

- 덜 시고 더 달콤한 하트모양 ‘젤리하트(Jelly Heart)’ 묘목 보급 시작 -

URL복사

최근 애플수박, 플럼코트처럼 기존 과일과는 다른 특성이 있는 과일이 주목받는 가운데,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당도가 높고 모양이 특이한 자두 품종 ‘젤리하트(Jelly Heart)’ 재배를 추천했다.

 

 ‘젤리하트’라는 이름은 ‘젤리처럼 탱탱한 하트 모양 자두’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여름 대표 과일인 자두는 크기가 작고 껍질째 먹을 수 있어 최근 소비 경향에 알맞은 과일이지만, 유통 중 과육이 무르는 단점과  껍질의 신맛으로 소비가 다소 주춤하고 있다.1)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젤리하트’는 달콤함은 살리고, 신맛과 과일 무름은 보완한 자두 품종이다.

 

 당도는 16.4브릭스(Brix)로 기존에 많이 재배하는 일본 품종 ‘포모사(12.5Brix)’보다 높고 산도(신맛)는 0.49%로 ‘포모사(산도 0.83%)’의 2분의 1 수준이다. 크기(56g)도 일반 자두(120g)보다 작아 간편하게 먹기에 좋다.  

 

  열매 맺음(결실성)이 우수하고, 다 익은 뒤에도 과육이 쉽게 무르지 않아 생산과 유통에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숙기(익는 시기)는 7월 하순에서 8월 상순(전북 완주 기준)으로 꽃이 핀 후 110일∼120일경이다.

 

 농촌진흥청은 젤리하트 묘목을 한국과수종묘협회(www.kkja.org, 054-435-5338), 민간 업체 등을 통해 올해부터 보급한다.

 

 농가에서는 가을 또는 봄에 묘목을 심으면 된다. 심기 전 분양 받은 묘목은 저온 저장고(약 5도)에 건조하지 않게 보관한다.

 

 안정적인 열매 맺음을 위해서는 꽃이 피는 시기 전후에 기온이 0도(℃) 이하로 내려가지 않는 지역에서 재배해야 한다. 아울러, 다른 자두 품종과 마찬가지로 ‘대석조생’, ‘퍼플퀸’, ‘추희’ 같은 수분수(꽃가루받이나무)를 전체 나무의 30% 정도 함께 심어야 한다.

 

 기존 품종보다 껍질 색이 잘 들기 때문에 색으로 익는 시기를 판단하면 당도 면에서 품질이 떨어질 수 있다. 껍질 색이 녹색에서 붉은색으로 70% 정도 진행됐을 때 수확하는 것이 좋다.

 

 또한, 열매가 커지는 시기(비대기)에 가뭄이 계속되다가 많은 비가 오면 열매 터짐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이때는 주기적으로 물을 주고 지나친 열매솎기는 피하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 박정관 과장은 “최근 덜 시고 더 달콤한 과일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젤리하트’가 자두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정부혁신에 따라 소비자 평가회를 열고 새 품종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는 한편, 표준 재배·유통 지침을 보완해 품종 보급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자두를 재배하는 김영대 씨(경남 진주시)는 “최근 자두 물러짐으로 다른 과일 품목으로 바꿀까를 고민하기도 했는데 산도가 낮고 육질이 단단한 새로운 품종이 보급된다고 하니 재배에 도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젤리하트 육성 내력과 품종 특성

 

1. 육성 내력

 가. 교배년도: 2006년

 나. 교배조합: 자봉(도입종, 모본)의 자연교배로 만들어진 실생(종자에서 얻은 식물체)

 다. 선발내력: (2011년) 1차 선발→(2015∼2018) 지역적응시험→(2018) 최종선발

2. 주요 특성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전라북도 완주, 2019∼2020년 평균)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젤리하트(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920pixel, 세로 108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0년 03월 12일 오후 8:17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7.0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젤리하트-사진촬영.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104pixel, 세로 2736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0년 07월 31일 오후 3:59 카메라 제조 업체 : Canon 카메라 모델 : Canon EOS-1D X Mark II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CS5.1 Windows F-스톱 : 9.0 노출 시간 : 1/125초 IOS 감도 : 20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수동 프로그램 노출 : 메뉴얼 노출 제어 모드 측광 모드 : 평가 측광 플래시 모드 : 플래시 끔 EXIF 버전 : 0230

<그림1> ‘젤리하트’ 나무

<그림2> ‘젤리하트’ 과일

 

품 종 명

숙기

(월․일.)

성숙

일수

과일무게

(g)

당도

(oBx)

산도

(%)

과형

(형태)

과피색

(껍질 색)

과육색

(속살 색)

핵의

점리2)

젤리하트

8. 1.

118

57g

16.4

0.49

심장

녹적

반이핵

(핵과 과육, 적당히 분리)

포모사(대조)

7.16.

96

119g

12.5

0.83

편원

(편평한원형)

적자

점핵

(핵과 과육, 쉽게 분리 x)

 가. 7월 하순 ~ 8월 상순 숙기의 적육계 중생종 자두

 나. 과실의 크기는 다소 작으나 산미가 낮고 당도가 높아 식미가 우수

 다. 과육이 단단해 분산 수확이 가능하고 생산과 유통에 유리함

 라. 수분수 혼식(섞어 심기) 시 결실성 매우 우수함

3. 적응지역

 가. 개화기 전후 0℃ 이하로 내려가지 않으며 수확기에 강우가 적은 지역

4. 재배 시 유의점

 가. 개화기가 비슷한 품종을 수분수로 적정 비율로 섞어 심어야 함

 나. 산미가 낮아 조기 수확할 수 있으나 과피가 70% 붉게 착색된 후 수확해야 품질이 우수함


1)  소비 트렌드 반영 농업 R&D 지원을 위한 핵과류 소비정보 분석 조사 결과(2021, 농촌진흥청) : 자두의 연간 구매액은 7,600원 선에서 증감을 반복, 구매 횟수는 2010년 1.4회에서 최근 1.0회 수준으로 감소세 지속 경향, 핵과류 구매량 증가한 가운데 자두 구매량 비중은 (’10~’14)18.0%→(’15~’19)16.1%로 감소.

2)  핵과류는 과육 안에 내과피가 단단히 경화돼 형성된 핵을 포함하는데 핵의 점리란 핵과 과육의 부착성 정도를 말함.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추석 연휴기간 가축전염병 발생상황 대비, ‘가축전염병 방역대책’계속 추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 발생상황에 대비하여 ‘가축전염병 방역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전국 지자체 및 유관기관‧단체 등과 함께 가축전염병 방역대책 상황실 운영하여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가축전염병 의심 신고가 있을 경우, 즉각적인 현장 조치가 가능하도록 기관별 초동대응반*을 미리 편성하였다. * 농식품부‧검역본부 기동방역기구, 검역본부 역학조사반, 지자체 시료채취반, 방역지원본부 초동대응팀 지난 9.18(토)은 “전국 일제 축산환경 소독의 날”을 운영하여 지자체 보유 소독차량, 농협 공동방제단 차량, 軍 제독차 등 가용한 방역차량을 총 동원하여 전국 축산농장, 축산관계시설 및 축산차량 등*에 대해 일제 소독을 실시하였다. * 대상 : 약 27만 개소(농장 203천호, 시설 5.7천개소, 차량 61천대, 철새도래지 등 방역취약 대상 1.5천개소) - 전국 농장 및 축산시설에서 일제 소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보도자료를 배부하고 홍보 문자 발송, 생산자단체 홈페이지 알림 팝업창 게시 및 전화 예찰 요원을 통한 참여 독려 등 대대적인 사전 홍보를 실시하고,

식품

더보기
물러지기 쉬운 블루베리, 배로 수출해도 한 달 이상 신선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지난해 한국산 블루베리의 말레이시아 선박 수출 성공에 이어 올해는 선박 운송을 할 때 신선도 유지 기간을 기존 3주에서 4주 이상, 1주 더 연장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블루베리는 수확 시기가 장마기와 겹쳐 쉽게 물러지므로 국내 유통뿐 아니라, 장기 선박 운송이 쉽지 않은 과일 품목이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유황패드 등을 활용한 블루베리 선박 수출 기술을 개발했다. 하지만 최근 수출 컨테이너의 수급 불안정과 코로나19로 항만 하역 작업이 지연되면서 3주 이상 장기 저장이 가능한 신선도 유지 기술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동식 이산화탄소·이산화염소 동시복합 처리장치> 이에 연구진은 물러짐, 탈색 등 선박 수출을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위험 요인을 고려해 수확 직후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신선도 유지 기술을 적용했다. 농산물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수확 후 되도록 빨리 과일이 품은 온도(품온)를 낮추고 신선도 유지기술을 적용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이동식 이산화탄소·이산화염소 동시복합 처리장치를 활용했다. 이 기술은 수확 후 예비냉장과 선별을 거친 블루베리를 동시복합처리가 가능한 장소로 옮기지 않고 생산지의 저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