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0.7℃
  • 박무서울 -0.9℃
  • 박무대전 -0.6℃
  • 흐림대구 3.9℃
  • 구름조금울산 4.5℃
  • 박무광주 1.6℃
  • 맑음부산 4.4℃
  • 흐림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6.0℃
  • 맑음강화 -1.5℃
  • 흐림보은 0.7℃
  • 흐림금산 0.8℃
  • 흐림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4.1℃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계

전북 남원시 및 임실군 - 전국 최초로 AI 방역대 해제

 지난 2020년 12월 14일과 22일, 23일 3차례에 걸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던 전라북도 남원시와 임실군이 2021년 2월 2일부로 AI 방역대를 해제하였다고 밝혔고 이는 전국적으로 첫 사례이다.

 

 해당 지자체에 따르면 해당 AI 방역대가 속해있던 남원시, 임실군, 순창군, 장수군 관내 가금 사육농가에 대한 AI 검사(임상예찰, 간이검사, 정밀검사) 결과 모두 AI 음성으로 판정됨에 따라 AI 방역대를 해제하고 AI 발생농장을 제외한 농가들은 오리의 입식이 가능함을 알렸다.

 

 현행 SOP(조류인플루엔자 긴급행동지침)에 따르면 AI가 발생한 지역은 마지막 발생농장의 살처분 및 소독조치 이후 30일이 지난 후에는 예찰지역의 검사를 실시하여 이동제한을 해제하도록 규정되어 있으나 남원시와 임실군을 제외한 타 지자체의 경우 아직 AI 검사조차 시작하지 않는 지자체가 대다수인 상황이다.

 

 이에 한국오리협회 김만섭 회장은 “해당 AI 방역대의 마지막 AI 발생일이 2020년 12월 23일인 점을 감안하면 SOP 규정대로 방역대 해제절차를 성실히 추진한 것으로 보인다.” 면서 해제조치명령을 한 관련 시·도 및 지자체 관계자에게 감사를 표하며, 다른 지역의 경우 AI 방역대 해제가 지연됨에 따라 오리의 입식이 불가능하여 산업적으로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남원시와 임실군을 거울삼아 AI 방역대를 조속히 해제하여 줄 것을 촉구하였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지능형 산란농장, 축산업의 혁신 이끌다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 장관은 2월 23일(금) 오전 10시, 경기 포천시에 소재한 지능형 산란계 농장을 방문해 축산스마트팜 운영 현황과 세부성과 등을 점검하고 우수사례 확산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에 방문한 축산농장(가농바이오)은 총 8개 사육동에서 어미닭 등 160만마리를 기르며 하루평균 90만개의 계란을 생산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산란계 농장이다. 특히, 해당 농장은 축산데이터와 연계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를 활용해 사육환경과 사료 제공량을 원격 정밀제어해 연 평균 15억원의 사료비를 감축하고 생산된 계란의 이송·검사·분류·세척 과정을 자동화해 관련 노동력의 75%를 절감하고 있다. 송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 앞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최첨단 축산스마트팜인 가농바이오는 향후 축산업이 나아가야 할 우수 혁신사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가농바이오가 구축한 전염원(사람, 사료․분뇨차량)별 촘촘한 방역관리체계는 최근 가축질병 확산이 우려되는 시기의 모범이 될 것”이라며 관계자를 격려하였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유재국 가농바이오 대표는 축산악취, 가축질병 등 축산의 현안 문제를 해결하고, 청년농의 축산업 진입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축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