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1.1℃
  • 맑음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11.9℃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4.0℃
  • 구름많음고창 7.3℃
  • 맑음제주 13.3℃
  • 구름많음강화 5.3℃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3.1℃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축산

고병원성AI 발생에 따른 산란계병아리 수급점검회의 개최

올 하반기 산란계병아리 공급량 정상화

URL복사

 (사)대한양계협회 채란위원회(위원장 안두영)는 지난 3월 16일 세종시에서 농식품부 축산경영과(박홍식과장)와 7개소 부화장 대표들이 참석하여 산란계병아리 수급점검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날 수급점검회의는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산란종계와 산란계살처분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진단하고 향후 병아리가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였다. 

 

 이에 대해 국내 원종계(GPS)가 사육되고 있어 종계병아리 공급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최근 발생한 AI의 영향으로 산란계 전체사육수의 23%가 살처분되어 올해 입식마릿수는 전년대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였다.

 

 하지만 현재 사육되는 산란종계 마릿수를 바탕으로 병아리 예상 생산량을 예측해본 결과 전년과 비슷하게 공급될 것으로 전망했으며 일부 부화장은 2/4분기에 산란종계 입식이 많아 21년 하반기 병아리생산량은 상반기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였다. 

 

 따라서 국내에서 생산되는 병아리만으로도 산란계농가에 공급이 가능함에 따라 부화장은 살처분 농가에게 병아리를 우선 공급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병아리가격 또한 적절한 가격에 형성될 수 있도록 본회와 부화장과 협력을 기울이기로 하였다. 

 

 한편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철저한 방역기준을 준수하며 진행하였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인도네시아 이탄지 훼손지 복원 사업 본격화, 잠비주에 사무소 설치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한-인도네시아 양자협력 사업으로 추진하는 이탄지 복원 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위해 인도네시아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사무소 개소식을 3월 24일 오후 1시(현지 시각 오전 11시)부터 인도네시아 잠비주에서 개최하였다. * 이탄지 : 나뭇가지, 잎 등 식물 잔해가 완전히 분해되지 못하고 장기간에 걸쳐 퇴적된 유기물 토지. 열대 이탄지 토양과 식물들의 탄소저장량은 일반 토양과 식물들보다 10배 이상 높은 것으로 보고 - 산림청과 한-인니 산림센터가 공동으로 현장사무소 개소식을 추진하였으며, 이탄지 복원 사업에 인도네시아 환경산림부, 이탄지 사업지인 잠비주 관계자 및 지역주민들의 관심과 협력이 중요한 만큼 사업의 추진동력을 얻고자 개소식을 개최하게 되었다. - 이번 현장사무소 개소식에 산림청은 실시간 영상으로 행사에 참여하였으며, 인도네시아 환경산림부 국제협력과 및 이탄지관리부서의 관계자, 잠비주 지방정부 고위간부, 10개 지역의 주민대표 및 잠비주 대학교의 이탄지 연구관계자 등 약 50여 명이 참석하여 현장에서 본격적인 사업의 시작을 축하하고 사업에 협력을 약속하였다. 산림청은 2019년부터 공적개발원조* 사업으로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잠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