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축산

카길애그리퓨리나, 커피박 자원순환으로 탄소배출 저감 실천

■자원과순환, 한국맥도날드, 매일유업 등과 함께 커피박 자원 재활용

■커피박 소각 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9만톤 저감 효과…축산 분야 지속 가능 강화

 카길애그리퓨리나(대표 박용순)가 축산업의 탄소배출 저감을 실천하고 동물에게 최고의 영양을 제공하기 위한 솔루션에 나선다.

 

 

카길애그리퓨리나는 지난 9일 ‘2022 대한민국 ESG친환경대전’에서 사회적협동조합 자원과순환, 한국맥도날드, 매일유업 등과 함께 ‘커피박 자원순환을 통한 ESG 경영 실천 공동업무 수행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ESG경영’을 적극 실천하며 커피박 자원의 재활용은 물론, 이를 축산낙농 고객에게 제공함으로써 탄소배출 저감에도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완전한 자원 선순환 체계가 완성된다. 구체적으로 한국맥도날드와 매일유업은 자사 커피 제품의 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커피박을 재활용 자원으로 배출한다. 사회적협동조합 자원과순환은 이를 회수하여 공정을 거쳐 단미사료로 전환하고, 이를 카길애그리퓨리나가 배합사료로 제조하여 매일유업에 납유하고 있는 낙농 목장에 공급한다. 커피박 사료를 급여한 젖소와 가축들이 생산한 우유, 계란, 육류 등은 다시 매일유업의 유제품, 맥도날드 제품의 원료로 공급될 예정이다.

 

사회적협동조합 자원과순환은 커피박의 사료화 공정에 대한 연구 개발을 통해 커피박 사료화 개발에 성공했다. 이만재 사회적협동조합 자원과순환 조합장은 “향후 우리나라에서 발생되는 모든 커피박이 전량 재활용될 수 있는 매우 유용한 솔루션으로서 하나의 훌륭한 ESG경영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올해 7월부터 이미 낙농목장에 커피박 단미사료가 시험 급여되고 있으며, 연내 축종별 배합사료가 제조되어 양축농가에 공급될 예정이다.

 

박용순 카길애그리퓨리나 대표이사는 “커피박을 재활용해 배합사료로 제조해 공급함으로써 탄소배출 저감이라는 축산업의 과제 해결에 한 발 더 다가가는 미래지향적 선순환을 구축하게 됐다”며 “카길애그리퓨리나는 한국 축산업과 축산농가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커피박은 커피 원두에서 커피를 내린 후 남은 부산물로서 99.8%의 유기 영양분이 그대로 남아있어 높은 지방분, 단백질을 함유할 뿐 아니라 섬유질도 많아 가축의 사료로 매우 적합한 원료로 재활용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약 28만톤(2021년도 기준)의 커피박이 폐기물로 배출된다. 이 28만톤의 커피박이 재활용되지 않고 소각될 시 약 9만톤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된다. 28만톤의 커피박이 모두 재활용된다고 가정할 때 연간 약 1천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농업

더보기
귀농·귀촌 청년층의 주거 해결을 위한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 사업지구 2배 확대·선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는 2024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 사업지구로 강원 정선·인제군, 충북 보은군, 충남 부여군, 전북 남원시·순창군, 전남 곡성군, 경남 하동군 8개소를 선정하였다.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은 귀농․귀촌 가구 등 농촌 청년층의 주거 및 보육 부담을 완화하고, 생활 여건 개선 등을 통해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지구는 △일자리와의 연계성, △교육․문화․복지시설 등과의 접근성, △임대주택․공동이용시설의 운영관리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선정한다. 이 사업은 2019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전국에 총 9개소*를 선정하였고, 4개소**에 123세대(‘23.12월 기준)가 입주 완료하여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창출하고 있다. 괴산·서천은 어린이 61명을 포함한 160여 명의 청년세대가 입주 완료하여 폐교 위기의 지역 초등학교를 살리는 등 농촌소멸 위기대응에 긍정적인 효과를 주고 있으며, 상주의 경우에는 귀농 일자리와 연계·추진함으로써 스마트팜 혁신밸리가 도보권(5분)내 위치해 입주민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 * (‘19년) 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흥군, 경북 상주시, (’22년) 경남 밀양시, (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