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9.7℃
  • 흐림강릉 17.2℃
  • 흐림서울 11.6℃
  • 연무대전 9.7℃
  • 구름많음대구 12.0℃
  • 흐림울산 14.4℃
  • 흐림광주 10.8℃
  • 흐림부산 14.4℃
  • 흐림고창 7.9℃
  • 흐림제주 13.2℃
  • 흐림강화 9.1℃
  • 흐림보은 7.1℃
  • 흐림금산 7.3℃
  • 흐림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8.9℃
  • 흐림거제 11.7℃
기상청 제공

유통

‘뿌리채소․열매채소’ 한 배로 수출하는 기술 확립

- 고구마․파프리카 혼합 수출…케이(K) 농산물 경쟁력 향상 기대 -

URL복사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수확 후 저장 온도가 다른 고구마와 토마토, 파프리카를 한 배로 수출할 수 있는 신선도 유지 복합 기술을 확립했다고 밝혔다. 

 

 농산물을 선박으로 수출할 때는 신선도 유지를 위해 한 가지 품목만을 정하고 그에 알맞은 온도를 적용해 수송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동안 몇 가지 농산물을 혼합해 수출한 사례가 있지만, 적절한 수확 후 관리 기술이나 수송 조건을 갖추지 못해 쉽게 부패하거나 상품성이 떨어지기도 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10a2c000b.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98pixel, 세로 731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1d86402a9.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970pixel, 세로 724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1687c0005.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12pixel, 세로 211pixel

수출용 신선도 유지 복합 기술을 적용한 고구마(뿌리채소), 파프리카, 토마토(열매채소)

 

 연구진은 지난해 말, 싱가포르에 수출하는 고구마와 파프리카, 토마토에 신선도 유지 복합 기술을 적용하고, 현지 반응을 살폈다.  

 

 뿌리채소인 고구마는 수확한 뒤 아물이 처리(큐어링)하고, 12도(℃)에서 저장한 다음 염소수로 세척 포장했다. 또한, 수출 전 이산화염소를 쐬어(훈증) 주었다.

 

  열매채소인 파프리카는 색이 80% 수준으로 들었을 때 수확한 뒤 예비 냉장 후 기능성 포장재(MA)*로 포장했다. 다른 열매채소인 토마토는 색이 10%(변색기)~ 30% 정도 들었을 때(채색기)** 수확해 예비 냉장했다.

   

 * 작물 자체의 호흡으로 포장 내부의 기체 조성을 조절하고, 수분 손실을 억제하는 기술  ** 변색기(breaker): 꼭짓점에 주황 색상 발현, 과피 전체의 10% 이하 채색,         채색기(turning): 과피 전체의 10~30% 채색

 

수확 후 처리방법을 달리한 고구마, 파프리카, 토마토 3품목을 한 컨테이너에 실어 온도 9도(℃), 환기구는 3분의 2 열어두는 조건을 똑같이 적용해 수출했다.

 

 선적한 지 15일이 지나 현지에 도착한 고구마와 파프리카, 토마토 품질이 매우 좋았고, 현지 구매상(바이어)과 소비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신선도 유지 기술을 적용한 고구마 부패율이 3% 미만으로 나타나 무처리 고구마 부패율 20~30%보다 훨씬 적었다. 현지 구매상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의 90% 이상이 한국산 고구마를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토마토와 파프리카도 전반적으로 꼭지 곰팡이, 마르는(위조)* 현상 없이 신선함을 유지했다.

    * 저장 중 수분 부족으로 마르는 현상

 

 농촌진흥청은 신선도 유지 복합 기술 확립으로 농산물에 대한 수출 물류비 지원 중단에 대응해 여러 농산물을 배로 한꺼번에 수출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말레이시아, 대만 등에서 수입 요청이 많은 고구마와 일본 외 동남아시아로 수출 확대를 노리는 파프리카, 토마토를 신선하게 수출할 수 있는 기술적 토대를 마련함으로써 동남아시아 시장을 넓힐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수입 업체(고마미지) 김재용 대표는 “한 컨테이너에 다양한 농산물을 넣어 수출하고 싶었지만, 품질 저하 등의 이유로 시도하지는 못했다. 신선도 유지 복합 기술에 힘입어 다양한 한국산 농산물을 연중 신선하게 수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저장유통과 홍윤표 과장은 “저장 온도가 다른 신선 농산물을 혼합해 선박으로 수출할 수 있는 신선도 유지 복합 기술을 보급함으로써 케이(K)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고, 수출 확대에도 기여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한솥, 4월 신메뉴 ‘나시고랭’ 출시 열흘 만에 10만 개 돌파
국민 도시락 한솥은 4월 신메뉴로 선보인 인도네시아 전통요리 ‘나시고랭’이 출시 열흘 만에 10만 개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고 14일 밝혔다. 한솥이 이달 1일 출시한 ‘나시고랭’과 ‘나시고랭 콤보’ 2종은 지난 10일을 기준으로 누적 판매량 10만 개를 돌파했다. 하루에 만 개 이상의 도시락이 팔린 셈이다. 신메뉴 ‘나시고랭’은 부드러운 국내산 닭가슴살과 에그 스크램블, 다양한 야채를 삼발소스, 피쉬소스를 기본으로 한 특제 소스에 볶아 매콤하면서도 달콤짭쪼름한 이국적인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진한 감칠맛이 가득한 밥 위에 계란 후라이와 바삭한 새우 후라이가 기본으로 올려져 있는 알찬 구성이 특징이다. 수량한정 메뉴인 ‘나시고랭 콤보’는 ‘나시고랭’에 사이드 메뉴인 ‘스리라차 알새우칩’을 더해 더욱 풍성하고 든든한 한끼를 즐길 수 있다. 한솥 공식 SNS채널과 블로그 등 온라인에서의 고객 반응도 뜨겁다. “현지 맛을 제대로 살리고 가격도 현지 느낌이다”, “새우 후라이 올려진 푸짐한 나시고랭에 스리라차 알새우칩 플렉스해도 6천원대”, “해외도 못 가는데 한솥에서 미식여행으로 아쉬움 달랜다” 등 댓글이 쏟아지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한솥 측은 익숙하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