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3℃
  • 구름조금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4℃
  • 구름많음대구 25.2℃
  • 박무울산 21.8℃
  • 구름조금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1.2℃
  • 맑음고창 19.4℃
  • 맑음제주 21.5℃
  • 구름조금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20.3℃
  • 맑음금산 20.5℃
  • 맑음강진군 21.4℃
  • 구름조금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유통

세계 곡물 시장동향 및 정부 대응 방안

- 2024/2025년 세계 주요 곡물 예상 생산량은 29억 67백만톤으로 전년대비 1.3% 증가, 기말재고량은 8억 70백만톤으로 전년대비 1.5% 증가 전망

- 정부는 업계와 소통 강화, 전문가 협의체를 통해 시장 모니터링 강화 및 적정 재고 확보로 선제적으로 대비 중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는 브라질 홍수, 라니냐 등 기후변화에 따른 기상 이슈 등을 감안하여 국제 곡물 시장 동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조기경보시스템 운영, 적정재고 확보 등을 통해 수급 불안 요인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농무부에 의하면 2024/2025년 밀, 콩 등 세계 주요곡물 예상 생산량은 29억 67백만톤으로 전년대비 1.3%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기말 재고량은 8억 70백만톤으로 전년대비 1.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세계 주요 곡물 수급은 안정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업계는 재고 3개월분 계약 완료분까지 포함하면 6개월분의 원료를 확보하고 있다.

 

  세계 밀, 콩, 옥수수의 시카고선물가격(5월 8일자 기준)은 전년대비 모두 낮은 상황(밀 △0.7%, 콩 △12.5%, 옥수수 △26.9%)이다.

 

《선물가격 추세(시카고 선물거래소, 단위 : $/톤)》

 

구분

평년

2023년

5월

평균

2024년

등락률(%)

‘24.4월

(전월)

4.29주간

(전주)

5.7.

(전일)

5.8.

전일

대비

전주

대비

전월

대비

전년

대비

226

228

208

217

230

226

△1.4

4.3

8.8

△0.7

466

509

428

430

453

446

△1.6

3.5

4.1

△12.5

옥수수

222

240

171

175

179

175

△1.8

0.2

2.6

△26.9

 

 

  브라질 2위 대두생산지역인 리오그란두술주(州)에서 4월 29일부터 3일간 집중호우에 따른 홍수 피해로 대두 수확에 차질을 빚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확한 피해규모는 파악중이나, 예상 피해규모는 200~500만톤 정도로 세계 콩 생산량의 0.5~1.3% 수준이다. 홍수 발생 이후 콩 선물가격이 일시 상승하기도 하였으나 평년 대비 낮은 수준이며 근래 다시 하락추세를 보이는 등 홍수 피해가 콩 수급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으로 보인다.

 

   * 콩 선물가격($/톤, 시카고선물거래소): (4.22주간) 427 → (4.29.) 427 → (5.6.) 454 → (5.7.) 453 → (5.8.) 446(전주대비 3.5%↑, 평년대비 4.4%↓)

 

  국내 수급 영향은 올해 8월부터 10월까지 업계의 주요 곡물 구매가 완료되어 수급은 안정적인 상황이며, 2023년 하반기 구입물량이 도입되고 있어 하락세가 반영되면서 밀, 콩, 옥수수 수입가격도 하락추세에 있다.

 

   * 수입가격($/톤):  (밀(제분용) 평년4월 334 → ’22.9월 496(최고치) → ’24.4월 3주 336(평년대비 △0.6%)

                  (대두채유용) 평년4월 521 → ’22.9월 749(최고치) → ’24.4월 3주 582(평년대비 11.7%)

  (옥수수(사료용)  평년4월 263 → ’22.7월 449(최고치) → ’24.4월 3주 257(평년대비 △2.3%)

 

  정부는 제분협회, 전분당협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료협회 등 업계와 소통하면서 적정 재고물량 확보와 국제곡물가격 특이사항을 점검하고, 농촌경제연구원과 협력하여 업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자문회의를 통해 매월 국제곡물 수급현황 및 전망을 점검하고 있다. 전문가는 계절적으로 가격 변동성이 확대되는 웨더마켓 기간*(4~8월)에 진입하며 기상여건 등에 가격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으나, 전반적인 세계 수요·공급 상황이 안정적인 점 등을 고려할 때 큰 폭의 가격상승은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보았다.

   * 웨더마켓(Weather Market): 북반구 대두·옥수수 파종이 시작되는 4월부터 생육기인 초여름까지를 일컬음. 이 시기는 기상 및 파종·생육 상황에 가격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향

 

  최명철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기후변화로 인한 국제곡물 시장 위험 요인을 지속 모니터링하여 위험요인을 조기에 파악하고, 업계와 협력하여 적정 재고물량 확보 및 안정적인 해외 공급망 구축을 통해 국제곡물 수급 위기에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정부는 안정적인 해외 공급망 구축을 위하여 민간 기업 대상 현지 해외 곡물 유통망 확보에 대한 지원(500억원 융자, 이율 1.5%)도 지속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단백질의 변신은 무죄” 다양해지는 고단백 식품
젊을 때부터 꾸준히 근육을 모아놓는다는 의미의 ‘근테크(근육+재테크)’ 열풍이 불면서 단백질 식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과거 단백질 식품은 운동인들이 즐겨 찾는 것으로 여겨졌으나 최근에는 건강한 일상을 위해 꾸준히 근육을 저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확산되며 근테크 열풍에 합류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식품업계에서도 더욱 다양한 종류와 맛의 고단백 제품으로 단백질 시장에서 경쟁 중이다. 지난해 국내 단백질 시장 규모는 4000억원을 넘어섰으며 이는 2018년(800억원) 이후 5년만에 5배가량 성장한 수치다. 대표적으로 정식품은 최근 스테디셀러인 고단백 두유에 스페인산 초콜릿을 더해 깊은 초코의 풍미와 풍부한 단백질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베지밀 고단백 두유 초코’를 선보였다. 제품은 한 팩(190mL) 당 식물성 단백질 12g을 함유하고 있다. 이는 일반 우유 2팩, 달걀 2개에 해당하는 양이다. 영양과 맛의 밸런스를 알맞게 맞춰 단백질 음료 특유의 텁텁한 맛은 줄이고 부드럽고 진한 초콜릿 맛을 가득 담았다. 남녀노소 모두에게 선호도가 높은 초콜릿의 부드럽고 진한 맛에 로우슈거 저당설계로 부담 없이 맛있게 단백질을 보충할 수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