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1.7℃
  • 구름조금서울 25.9℃
  • 맑음대전 24.0℃
  • 박무대구 22.3℃
  • 울산 22.2℃
  • 흐림광주 23.8℃
  • 부산 22.6℃
  • 흐림고창 24.5℃
  • 흐림제주 27.9℃
  • 맑음강화 22.9℃
  • 맑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2.0℃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농업

베타글루칸 고 함유 ‘베타헬스’, 맑은 식혜 제조용 ‘혜맑은’ 보리 개발

- ‘베타헬스’, 국내 품종 중 혈당 조절 도움 주는 베타글루칸 함량 가장 많아
- ‘혜맑은’, 갈변 물질 적고 효소 역가 높아 맑은 식혜 만들 수 있어
- 한국농업기술진흥원 기술이전 체결 후 종자 분양

 기능성 작물로 알려진 보리가 혼반용은 물론 식혜, 새싹보리 등으로 다양하게 이용되면서 용도별 특성을 살리고 재배 안정성까지 갖춘 품종 개발 요구가 커지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건강을 중시하는 곡물 소비경향에 맞춰 베타글루칸 함량이 많은 기능성 겉보리 ‘베타헬스’와 식혜 제조에 적합한 엿기름용 겉보리 ‘혜맑은’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베타헬스’는 베타글루칸* 함량(14.2%)이 국내에서 육성된 보리 품종 중 가장 많다. 지금까지 알려진 베타글루칸 고 함유 품종 ‘베타원’보다 약 2% 많은 수치다. 수확량도 10아르(a)당 511kg으로 많고, 쓰러짐과 추위에 강하면서 익는 시기도 빠르다.

*베타글루칸: 식이섬유의 일종으로 섭취 후 혈당의 급격한 상승을 막아 당뇨 예방에 도움을 주는 기능 성분임

 

 특히 빨리 소화되는 급소화성* 전분 함량이 41%로 낮고, 체내 소화 효소에 분해되지 않는 난소화성(저항) 전분**이 55.7%로 높아 혈당 조절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일반적으로 급소화성 전분 함량이 높으면 식후 혈당이 급격히 상승해 인슐린이 과도하게 분비된다. 반면, 난소화성 전분 함량이 높으면 식후 혈당 변화가 안정적이라 혈당 스파이크***를 예방할 수 있다.

 *급소화성 전분 함량(%): (쌀) 77.3 (밀) 73.6 (일반보리) 59.6

 

 **난소화성 전분 함량(%): (쌀) 19.7 (밀) 24.2 (일반보리) 37.7

 ***혈당 스파이크: 식사 전후 2시간 사이에 혈당이 급상승해 인슐린을 평소보다 과도하게 분비하는 현상

 

 연구진은 ‘베타헬스’ 섭취 실험 쥐의 혈당 수치가 30분 뒤 132.6mg/dL에서 240분 뒤 59.0mg/dL으로 73.6mg/dL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쌀(102mg/dL), 밀(107.6mg/dL)과 비교해 변화 폭*이 가장 적은 수치다.

*혈당 수치 변화(mg/dL): (쌀) 192.6→72.6 (밀) 177.4→69.8 (일반보리) 203.2→71.4

 

 한편, ‘혜맑은’은 표준 품종*과 비교해 색깔 변화 원인 물질인 프로안토시아니딘** 함량이 0.0099mg으로 낮아 갈변 현상이 적게 나타난다. 또한, 식혜를 만들었을 때 탁도가 ‘0.58’로 낮아 맑은 식혜 제조에 적합한 품종이다. 효소역가***는 460WK, 당도는 11.4° 브릭스(Bx)로 높고 수확량도 10아르당 522kg로 많다.

 

*표준 품종(‘혜양’) 품질 특성: (프로안티시아니딘) 0.1401mg/g (식혜 탁도) 1.06 (당도) 11°Bx

**프로안토시아니딘(proanthocyanidin): 산화, 중합반응으로 멜라닌 또는 흑갈색 색소를 형성하여 식품의 갈변을 일으키는 원인 물질임

***효소역가(WK; Windisch-Kolbach): 효소의 작용으로 전분이 분해되는 활성 정도를 측정하는 수치로, 식혜 제조에 필요한 엿기름의 주요 특성임

 

 식물특허 품종인 ‘베타헬스’와 ‘혜맑은’ 종자는 한국농업기술진흥원을 통해 기술이전을 체결해야 분양받을 수 있다. 현재 산업체 5곳에 기술이전을 마쳤으며, 업계에서 품종 증식 및 제품화를 추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작물육종과 김기영 과장은 “최근 소비경향에 부합한 기능성 및 가공적성 우수 신품종을 통해 보리의 가치가 널리 알려져 농가소득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올해 상반기 임산물 수출액 전년 대비 5.7% 증가
산림청(청장 임상섭)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임업분야 수출업체 및 수출 유관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반기 임산물 수출 실적을 점검하고 품목별 수출 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산림청은 밤‧감 수출통합조직 육성, 초피 수출협의회 신규 구성, 우수 임산물 패키지 지원사업 등 임산물의 수출량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정책지원을 이어온 결과, 5월 기준 임산물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5.7% 증가한 1억77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밤‧감 2개 수출통합조직, 표고‧초피 등 4개 임산물 수출업체, 조경‧목재‧임업기계 등 5개 임업분야 수출업체가 참석해 △수출 물류비 폐지로 인한 수출 가격 경쟁력 약화 대응 △해외 소비자의 인지도 및 홍보 확대 △수출용 원자재(목재) 구입자금 저금리 대출 지원 등을 요청했다. 산림청은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우수임산물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생산자와 수출업체 간 협업을 통해 임산물‧목재 등 수출품목의 안정적인 생산을 도모하는 한편, 수출 보조금 폐지 등 비관세장벽 대응교육과 신시장 개척 및 홍보마케팅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남송희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지속적인 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