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5℃
  • 맑음강릉 8.9℃
  • 맑음서울 10.4℃
  • 맑음대전 9.0℃
  • 맑음대구 10.4℃
  • 구름조금울산 10.1℃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0.9℃
  • 맑음고창 4.2℃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7.1℃
  • 맑음강진군 9.6℃
  • 구름조금경주시 7.0℃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식품

큰 일교차 속 떨어지는 면역력, 우유로 꽉~ 잡자

URL복사

어느덧 봄기운이 완연해지면서 사람들의 옷차림이 한층 가벼워졌다. 하지만 아직은 쌀쌀한 날씨로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환절기 건강관리 주의가 필요하다. 이 시기에는 기온변화에 대한 신체가 적응하는 과정에서 면역력이 떨어지고 저항능력이 약해지면서 각종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봄철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적절한 운동, 질 높은 수면, 균형 잡힌 영양소 섭취가 중요하다. 특히, 국내 전문가들은 계절이 바뀌는 시기에 면역에 관여하는 세포나 항체 생성에 도움을 주는 식품으로 우유를 적극 추천한다. 우유 속 단백질은 면역 세포의 원료로,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여 섭취하게 되면 면역 증진 작용, 장내 비피더스 증식 작용, 백혈구 기능 강화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하여 WE클리닉 조애경 원장는 “면역세포의 원료는 단백질로, 특히 노령층에서의 단백질 섭취 부족은 근육 감소증을 유발하고 면역력 저하로 이어지면 각종 바이러스나 세균 등의 침입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며 “우유의 단백질에는 양질의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여 면역 증진 작용, 장내 비피더스 증식 작용, 백혈구 기능 강화에 도움을 준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환절기 면역력을 잡아줄 맛있는 ‘초간단 우유 레시피 2선’을 소개해 이목을 끌고 있다.

 

■ 초간단 4분 우유오트밀죽

<재료>

우유 400ml, 오트밀 7큰술(60g), 소금 6~7꼬집

<만드는 방법>

1. 냄비에 우유를 담고 오트밀을 넣어준다.

2. 중약불에서 잘 저어가며 끓여준다.

3. 끓어오르면 약불로 줄여 1분정도 더 끓인다.

4. 마지막으로 소금을 적당히 뿌려주면 완성이다.

 

■ 초간단 홈메이드 딸기라떼

<재료>

우유 200ml, 딸기 5~10개, 설탕(혹은 꿀) 적당량

<만드는 방법>

1. 딸기를 가볍게 씻은 후 꼭지를 떼고 으깬다.

2. 으깬 딸기에 설탕이나 꿀을 적당량 넣고 잘 저어준다.

3. 딸기 베이스를 잔에 넣은 후 우유를 붓고 잘 섞는다.

4. 플레인 요거트를 넣어주면 시큼한 맛이 더해지므로 취향에 따라 넣는다.

5. 딸기를 얇게 썰거나 애플민트를 준비해 장식하면 완성이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대한한돈협회·대전충남양돈농협, 한돈팜스 사용자확대를 위한 상호협력 MOU 체결
-한돈산업 발전 및 한돈농가 경쟁력 강화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한돈산업 발전 및 한돈농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초자료가 되는 한돈팜스의 사용자 확대를 위해 대한한돈협회와 대전충남양돈농협이 손을 잡았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와 대전충남양돈농협(조합장 이제만)은 지난 4월 8일 서초구 소재 제2축산회관 대회의실에서 한돈팜스 사용자확대를 위한 상호협력 공동협약(MOU)을 체결했다. 대한한돈협회와 대전충남양돈농협은 국내 한돈산업 발전 및 한돈농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상호 호혜를 바탕으로 한돈팜스 사용자 확대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한돈산업 발전을 위해 한돈팜스를 활용하여 한돈농가 생산성적 향상 및 경쟁력을 제고하고 성적 분석을 통한 현장 애로사항 파악 및 개선방안 마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첫째, 협회는 대전충남양돈농협에 한돈팜스 기술적 지원 및 사용에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둘째, 대전충남양돈농협은 전 조합원이 한돈팜스를 사용하도록 적극 독려키로 했다. 셋째, 양 단체는 한돈농가가 전산관리를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키로 다짐했다.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한돈팜스 전산성

식품

더보기
큰 일교차 속 떨어지는 면역력, 우유로 꽉~ 잡자
어느덧 봄기운이 완연해지면서 사람들의 옷차림이 한층 가벼워졌다. 하지만 아직은 쌀쌀한 날씨로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환절기 건강관리 주의가 필요하다. 이 시기에는 기온변화에 대한 신체가 적응하는 과정에서 면역력이 떨어지고 저항능력이 약해지면서 각종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봄철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적절한 운동, 질 높은 수면, 균형 잡힌 영양소 섭취가 중요하다. 특히, 국내 전문가들은 계절이 바뀌는 시기에 면역에 관여하는 세포나 항체 생성에 도움을 주는 식품으로 우유를 적극 추천한다. 우유 속 단백질은 면역 세포의 원료로,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여 섭취하게 되면 면역 증진 작용, 장내 비피더스 증식 작용, 백혈구 기능 강화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하여 WE클리닉 조애경 원장는 “면역세포의 원료는 단백질로, 특히 노령층에서의 단백질 섭취 부족은 근육 감소증을 유발하고 면역력 저하로 이어지면 각종 바이러스나 세균 등의 침입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며 “우유의 단백질에는 양질의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여 면역 증진 작용, 장내 비피더스 증식 작용, 백혈구 기능 강화에 도움을 준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

산림

더보기
남북 산림협력 학문적 저변 확대와 미래인재 발굴
- 동국대 북한학연구소와 ‘제2회 남북산림협력 연구논문 공모전’ 진행 -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동국대학교 북한학연구소(소장 김용현)와 작년에 이어 ‘제2회 남북산림협력 연구논문 공모전’을 진행한다. 본 공모전은 북한산림과 남북산림협력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제고하고 학문적 저변을 확대하여 산림분야 미래인재를 발굴하기 위한 취지로 추진된다. 공모신청은 4월 8일(수)부터 4월 23일(금)까지이며, 심사위원의 서면과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9팀을 선발하고 총 5천만 원의 연구활동비도 지원할 계획이다. 선발된 9팀에 상담지도(멘토링) 제도 등을 도입하여 저술활동을 지원하고 9월 말 연구논문 발표 학술대회를 개최하게 된다. 이후 9편의 논문은 11월 최종논문집으로 발간될 예정이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선발 논문 수를 5편에서 올해는 9편으로 대폭 확대하였다. ▲국내·외 대학 재학생부터 대학 졸업생, 석사과정생, ▲석사 학위 소지자, 박사과정생, ▲박사 수료 및 졸업자까지 응모 가능하며, 국적 및 전공 불문, 개인은 물론 최대 4인까지 연구팀을 구성한 응모도 가능하다. 응모 분야 역시 산림을 기능을 넘어선 삶의 공간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북한산림·환경정책 ▲한반도 국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