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0.8℃
  • 흐림강릉 1.2℃
  • 맑음서울 1.4℃
  • 박무대전 1.9℃
  • 흐림대구 4.4℃
  • 구름많음울산 4.3℃
  • 구름조금광주 3.3℃
  • 구름조금부산 6.9℃
  • 구름조금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6.3℃
  • 맑음강화 0.6℃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4.2℃
  • 흐림경주시 4.8℃
  • 구름조금거제 5.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계

9월 9일‘구구데이’닭고기‧달걀로 건강 챙겨요

닭고기 필수 아미노산 풍부, 달걀 하루 2개로 단백질 충족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9월 9일, 구구데이1) 를 맞아 닭고기와 달걀의 영양성분 등 알아두면 좋은 정보를 소개했다.

 - 2019년 기준 우리나라의 1인당 닭고기 소비량은 14.8㎏, 달걀은 282개를 기록해 10년 전인 2009년에 비해 닭고기는 5.2kg, 달걀은 44개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닭고기와 달걀의 영양적 가치는?

 - 닭고기는 저지방 고단백 식품이며, 일반 식육보다 불포화지방산 함량이 높다. 특히 ‘필수 아미노산’이 많아 인체 구성 세포조직의 재생과 유지에 효과적이다. 

 

 - 달걀은 모유 다음으로 영양가가 높은 식품이다. 하루에 2개 정도 섭취하면 인체에 필요한 단백질을 충족할 수 있다. 또한 노안을 예방하는 ‘루테인’, 기억력 증진에 효과가 있는 ‘레시틴’, 뼈를 튼튼하게 해주는 ‘비타민 디(D)’ 등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다.

 

 

 구매 시 무엇을 보고 골라야 할까?

 - 냉장 닭은 껍질에 광택이 있고, 고기에 탄력이 있는 것이 좋다. 냉동 닭은 해동하면 드립2) (drip)으로 인해 아미노산 등 영양성분이 밖으로 흘러나오므로 되도록 냉장 닭을 고른다.

 

 - 달걀은 표면이 깨끗하고 매끈하며 금이 가지 않은 것을 선택한다. 달걀 껍데기에 표시된 산란일자 등을 확인한다.

 

 흰 달걀과 갈색 달걀, 달걀 껍데기색이 다른 이유는? <닭의 귓불>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닭의 귓불.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74pixel, 세로 481pixel

 

 - 달걀 껍데기색은 닭의 품종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데 일반적으로 흰색 달걀은 흰색 귓불이 있는 닭이 낳고, 갈색 달걀은 붉은 귓불이 있는 닭이 낳는다. 사육 환경과 건강상태에 따라 색은 같지만 명도가 다른 달걀을 낳을 수도 있으며, 달걀 껍데기색에 따른 영양소 차이는 없다.

 

  무정란보다 유정란이 영양이 풍부할까?

- 국내외 연구 결과, 유정란과 무정란의 영양학적인 차이는 없다. 다만, 유정란은 사육농가에서 암탉과 수탉을 같이 풀어 키워 생산하며 부화가 가능하다.

 

 대한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은 “현재 달걀 가격 오름세가 큰 탓에   장바구니 물가에 부담을 주고 있는데, 양질의 단백질 공급원인 달걀 가격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한국육계협회 김상근 회장은 “국내산 닭고기의 효능이 널리 알려져 닭고기 소비가 늘어나길 바란다. 소비자들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신선하고 안전한 닭고기를 공급하기 위해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지능형 산란농장, 축산업의 혁신 이끌다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 장관은 2월 23일(금) 오전 10시, 경기 포천시에 소재한 지능형 산란계 농장을 방문해 축산스마트팜 운영 현황과 세부성과 등을 점검하고 우수사례 확산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에 방문한 축산농장(가농바이오)은 총 8개 사육동에서 어미닭 등 160만마리를 기르며 하루평균 90만개의 계란을 생산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산란계 농장이다. 특히, 해당 농장은 축산데이터와 연계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를 활용해 사육환경과 사료 제공량을 원격 정밀제어해 연 평균 15억원의 사료비를 감축하고 생산된 계란의 이송·검사·분류·세척 과정을 자동화해 관련 노동력의 75%를 절감하고 있다. 송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 앞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최첨단 축산스마트팜인 가농바이오는 향후 축산업이 나아가야 할 우수 혁신사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가농바이오가 구축한 전염원(사람, 사료․분뇨차량)별 촘촘한 방역관리체계는 최근 가축질병 확산이 우려되는 시기의 모범이 될 것”이라며 관계자를 격려하였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유재국 가농바이오 대표는 축산악취, 가축질병 등 축산의 현안 문제를 해결하고, 청년농의 축산업 진입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축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