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7℃
  • 맑음강릉 24.2℃
  • 흐림서울 17.7℃
  • 구름많음대전 20.7℃
  • 맑음대구 22.1℃
  • 맑음울산 21.0℃
  • 맑음광주 21.7℃
  • 맑음부산 20.7℃
  • 맑음고창 21.4℃
  • 흐림제주 18.5℃
  • 흐림강화 14.2℃
  • 구름많음보은 19.2℃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21.5℃
  • 맑음경주시 22.3℃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식품

아프리카 식량문제 해결 ‘케이(K)-곤충’ 나선다

- 농촌진흥청-세계은행 협력사업 추진, 19일 착수 보고서 발간 기념행사 열어 -

URL복사

식용 곤충을 활용해 아프리카 기아 해결을 위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과 세계은행(총재 데이비드 맬패스)이 19일(현지 시간) 워싱턴에서 사업 착수 보고서 발간 기념행사를 열었다.

 

‘아프리카의 곤충과 수경재배: 새로운 순환식품경제’를 주제로 열린 착수 보고회는 박병홍 농촌진흥청장의 축사에 이어 위르겐 보겔레 세계은행 부회장과 도테 베르너 세계은행 아프리카 사업팀장(농업 책임 경제학자), 케냐의 곤충 농업인 탈라쉬 후이베르스가 강연으로 진행됐다.

 

 농촌진흥청과 곤충 프로젝트를 함께 추진하고 있는 도테 베르너 박사는 이날 강연에서 아프리카 기아 해결을 위한 대체식량으로써 식용 곤충의 효율성과 한국 곤충산업의 경쟁력에 대해 발표했다.

 

 착수 보고회는 세계은행 누리집(live.worldbank.org)을 통해 전 세계에 중계됐다.

 

 지난해 12월 발간된 착수 보고서에는 농촌진흥청이 ‘한국 곤충산업의 정책 및 육성’이라는 주제로 작성한 식용 곤충 개발 현황, 곤충산업 육성 계획이 실려 있다.

 

 착수 보고서 발간 사업은 기획재정부와 세계은행의 협약에 따라 2009년 설립된 ‘취약국을 위한 경제평화구축신탁기금(KTF*)’의 지원으로 추진됐다.

 

 * KTF(Korea Trust Fund for Economic and Peace-Building Transitions): 세계은행 비회원국을 포함, 동아시아, 남아시아 및 태평양을 중심으로 전 세계 취약국의 경제, 평화 체제전환을 지원하는 기금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은 2021년 기준 남아프리카 전역에서 가뭄과 홍수, 경제적 혼란으로 4,500만 명이 기아에 직면해 있으며, 이러한 현상은 코로나19로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 WFP(World Food Programme): 1962년 설립돼 1963년 1월부터 활동을 개시한 단체로 식량부족으로 인한 각 나라의 비상사태 문제를 해결하고 경제, 사회 개발을 증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

 

 농촌진흥청은 한국의 농업기술을 개발도상국에 전수해 아프리카 식량 부족 문제 등 국제적인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5월 세계은행과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농촌진흥청과 세계은행은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전문가 교류 △관심 협력 분야와 협력 방안 관련 정보 공유 △농업 과학기술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훈련 프로그램 운영 △농식품 기술혁신 분야 공동연구 프로젝트 수행 △개도국 농업 생산성과 지속성 향상 위한 협력사업 공동 발굴과 기획 등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개발도상국의 식량안보를 위한 식용 곤충 활용 국가보고서 마련, 곤충산업 우수 기술 협력이 핵심사업으로 진행된다.

 

 핵심사업은 한국녹색성장신탁기금(KGGTF*)으로 지원되며, 향후 세계은행 주력 사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 KGGTF(Korea Green Growth Trust Fund): 녹색성장분야(교통, ICT, 도시개발, 수자원, 에너지, 환경 등)에서 한국의 녹색성장 및 녹색기술을 활용한 인프라 발전 경험을 개도국과 공유하기 위해 설립한 기금

 

 박병홍 농촌진흥청장은 “2010년부터 정책적으로 곤충산업을 육성해 온 농촌진흥청은 식용 곤충 10종을 새로운 식품 원료로 개발하고, 곤충 활용 식품 180여 종을 개발해 산업화했다.”라며,

 

 “세계은행과의 협력으로 아프리카에 식용 곤충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한국의 곤충 산업기술을 전수해 아프리카 식량 문제를 해결하는 데 힘을 쏟겠다.”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사과 재배, 디지털 기술 적용 첫발 뗐다
최근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원격으로 온실의 작물을 재배하는 디지털 농업이 확산하는 가운데 노지에 있는 사과 과수원에도 디지털 농업 기술 적용이 첫발을 뗐다.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가지치기와 꽃따기, 약제 방제 등 사과 생산 과정에 자동화, 기계화 기술을 접목하고 재배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과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재배(2021년 기준, 3만 4,359헥타르)하는 과수작목이다. 한 해 생산량은 51만 5천 톤에 이르고, 연간 생산액은 약 1조 1천억 원에 달한다. 그러나 가지치기와 꽃따기부터 수확에 이르기까지 모든 농작업*을 사람 손에 의존하고 있어 경영비가 많이 들고 대외 경쟁력이 낮다. 여기에 사과 주산지 대부분은 인구가 적고 고령화로 노동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 가지치기는 나무 자람새 관리를 위해, 꽃따기와 열매솎기는 열매 자람을 위해, 잎솎기는 색이 잘 들게 하기 위해 꼭 실시하는 작업임 농촌진흥청은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사과연구소 시험 재배지(경북 군위)를 중심으로 3단계에 걸쳐 자동화, 기계화에 기반한 디지털 사과 과수원을 연구 중이다. 그 첫 단추로 △무인으로 작물보호제를 살포하는 장치를 개발하고 △가지치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홈술 트렌드에 '푸드 페어링' 뜬다! 한우자조금, 주종별 페어링하기 좋은 한우 요리 추천
집에서 혼자 술을 마시는 이른바 '혼술', '홈술' 문화가 확산되면서 취하기 위한 음주가 아닌, 분위기를 즐기는 음주문화가 새롭게 정착하고 있다. 변화하는 음주문화에 사람들이 찾는 주종도 달라졌다. 기존에 자주 마시던 소주와 맥주 외에 특정 세대의 전유물로만 여겨졌던 전통주, 와인, 위스키 등 다양한 주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에는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가볍게 술을 마실 때 곁들이면 좋은 음식을 의미하는 '푸드 페어링'도 인기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2021년 주류 시장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술을 즐기는 분위기와 '홈술'을 할 때 안주에 신경 쓰는 트렌드가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우자조금)가 집에서 음주를 즐기는 ‘홈술’할 때 페어링하기 좋은 한우 요리를 소개한다. ◆ 뭐니 뭐니 해도 와인엔 스테이크가 제격! 풍미가 두 배 '한우 스테이크' 와인을 말하면 함께 즐기는 음식으로 스테이크를 빼놓을 수 없다. 특히 바디감과 탄닌감(떪은맛)이 있는 레드와인이 스테이크와 궁합이 좋다. 레드와인의 폴리페놀 성분이 지방 흡수를 억제하고 연소를 촉진시켜주며, 고기에서 나온 육즙이 와인의 떫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