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12 (금)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9.4℃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9.4℃
  • 맑음울산 9.9℃
  • 맑음광주 9.1℃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8.2℃
  • 연무제주 12.0℃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산림

인도네시아 이탄지 복원을 위한 자료집 발간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탄소저장고로 주목받고 있는 이탄지 복원을 통하여 기후변화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자 「인도네시아의 이탄지 관리 정책」연구자료를 발간하였다고 밝혔다.

 


 이탄지는 습지의 한 종류로 식물의 줄기?뿌리와 같은 유기물이 부분적으로 분해되거나 수 세기에 걸쳐 퇴적된 유기물 토양을 의미하며, 일반 토양보다 약 10배나 더 많은 탄소를 저장할 수 있다. 인도네시아는 세계에서 네 번째, 동남아시아에서 첫 번째로 넓은 이탄지(泥炭地·peatland)를 보유하고 있다.

 이탄이 훼손된다는 것은 저장되었던 탄소가 배출된다는 의미이기에, 이탄지의 보전은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큰 의의가 있다.

 


 이탄지 중요성에 대한 인식과 훼손된 이탄지 복원을 위한 인도네시아 정부의 노력은 「2020-2049 국가 이탄 생태계 보호?관리계획」에 담겨 있다. 국가 차원에서 이탄 생태계를 보호?관리하기 위한 기본적인 틀이 갖추어진 셈이다.

 「2020-2049 국가 이탄 생태계 보호?관리계획」의 핵심은 ‘보호’와 ‘이용’ 사이의 균형이다. 이탄지의 보전만을 목적으로 하기보다 이용의 측면을 보장하면서 보호해야 한다는 기대가 반영되어 있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추진한 연구가 남수마트라주 페리기(Perigi) 마을의 이탄지 복원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혼농임어업 모델 개발이다.

 


 이탄지를 훼손시키는 요인은 다양하지만, 이탄지를 개간하여 농경지나 대규모 플랜테이션으로 이용하는 것을 주된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 이탄지를 복원하더라도 주민의 소득이 보장되지 않으면 다시 훼손되는 악순환이 발생할 수 있어 혼농임어업은 이를 막을 수 있는 효과적인 대안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최은호 연구사는“이번 자료집은 인도네시아 이탄지 보전 및 복원에 대한 정부의 정책 방향을 이해하고 지역사회와 현실에 부합하는 국제협력 연구사업을 추진하는 데 있어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 이탄지를 삶의 터전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일을 추진해 나아가겠다.”라고 말했다.

 해당 연구자료는 국립중앙도서관, 국회도서관, 대학 도서관 등에 배포되며, 국립산림과학원 도서관 홈페이지(www.know.nifos.go.kr)에서 전자파일로 받아볼 수 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특별관리임산물 ‘산양삼’ 품질‧안전성 관리 한층 강화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특별관리임산물인 ‘산양삼’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품질관리 체계를 개선하고 안전성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산양삼 산업 육성대책’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이번에 마련된 육성대책에는 △ 생산기반 확충 및 유통 효율화, △ 가공산업 활성화 및 연구개발, △ 품질‧안전성 관리 강화, △ 소비촉진 및 수출역량 강화 등을 담고 있다. 지난 1․2차 산양삼 산업대책이 산양삼 생산기반 확충과 제도 정비에 중점을 두었다면, 이번 대책은 산양삼 가공산업 활성화를 통한 국내외 소비 활성화에 주력하고, 품질 안전성 관리 강화, 연구개발, 정보제공, 홍보 등에 중점을 두고 있다. 특히 ‘산양삼 특화산업진흥센터(함양)’와 ‘산양삼 융복합지원센터(평창)’를 기반으로 가공상품 개발․제작을 지원하고, 품질관리 R&D 확대 및 수입 산양삼 불법유통 방지를 위해 현행 제도를 보완할 계획이다. 또한 유관기관과 협업 단속을 강화하고 품질관리제도의 법적 의무사항에 대해 재배자․수입자를 대상으로 교육․홍보를 확대한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건강식품에 대한 수요증가와 소비구조 변화 등 산업 전반의 여건 변화 등을 최대한 반영하여 대책을 마련하였다.” 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