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식품

‘먹핑족’ 취향 저격하는 도드람 먹거리·캠핑템

국내 캠핑 인구 700만명… 먹고 마시는 캠핑 트랜드 먹핑’ 부상

도드람, 활용성 만점 특수부위 뽈항정살과 간편 양념으로 다양한 먹핑템 제안

 

[사진] 도드람 자사몰 및 쿠팡, G마켓, 11번가 등에서 판매하는 도드람 제품을 활용하여 다양한 캠핑 먹거리를 즐길 수 있다.

 

여름휴가 피크철을 맞아 전국 각지 캠핑 명소는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캠핑 인구는 지난해 700만명을 넘어서며 2019년 530만명과 비교했을 때 2년 만에 32% 증가했다. 

 

최근에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이른바 ‘먹핑(먹고 마시는 캠핑)’ 트렌드가 유행하면서 식품·유통업계는 간편식부터 소스, 주류 등 야외에서 즐기기 좋은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한돈 대표 브랜드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은 고기부터 시즈닝, 간편식까지 캠핑족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각양각색의 도드람 제품으로 만드는 ‘먹핑’ 음식을 소개한다.

 

◆ 간편함, 실용성 업그레이드! 요긴하게 쓰일 도드람 캠핑템

[사진]도드람 바비큐럽 시즈닝 2

 

SNS 인증이 필수라면 고급 식당의 바베큐 비주얼을 연출해 줄 시즈닝을 활용해 보자. ‘도드람 바비큐럽 시즈닝’은 외국식 바베큐 레시피를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마늘, 후추, 양파, 고춧가루 등을 넣어 개발한 양념 럽(Rub) 제품이다. 럽이란 다양한 향신료를 섞은 것으로 미국에서 주로 바비큐를 만들 때 고기에 문질러 굽는 양념을 말한다.

 

고기 위에 도드람의 ‘바비큐럽 시즈닝’을 톡톡 뿌린 후 구우면 스모크향이 더해진 바베큐를 맛볼 수 있다. 바비큐럽 시즈닝은 대중적인 입맛을 겨냥한 오리지날맛과 버터의 고소함과 달짝지근한 감칠맛이 돋보이는 버터갈릭맛 2종으로 기호에 맞게 즐길 수 있다. 

 

[사진]도드람 바베큐 양념세트

 

캠핑을 갈 때마다 양념을 따로 챙겨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기 위해 도드람 ‘바베큐 양념세트’를 추천한다. 바베큐 양념세트는 한 팩에 4인 기준 분량을 담은 양념세트로 다양한 취향을 고려해 대표적인 고기 소스 ▲새우마늘소금 ▲쌈장 ▲고추장 ▲쯔란 4종으로 구성했다. 한 팩만 준비해도 여러 가지 맛을 즐길 수 있으며, 전국 다이소에서 소비자가격 1천 원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 고퀄리티 미식 캠핑을 경험하게 해줄 도드람 뽈항정살

[사진]도드람 뽈항정살

 

보통 캠핑의 꽃은 숯불로 즐기는 바베큐 구이라고 일컬어진다. 최근에는 캠핑장에서도 삼겹살 뿐만 아니라 기호에 따라 다양한 고기 부위를 즐기는 추세다. 트렌드에 맞는 특별한 미식 캠핑을 원한다면 ‘도드람 뽈항정살’ 구이로 색다른 맛의 경험을 추천한다. 

 

뽈항정살은 두항정살과 뽈살이 만나는 위치에 있어 돼지 한 마리 당 극소량만 나오는 특수부위로, 쫄깃한 육질과 꼬들꼬들한 식감이 특징이다. 소금과 후추를 뿌려 구워 먹으면 진한 육즙과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고 찌개에 넣으면 깊은 감칠맛의 국물을 맛 볼 수 있어 술안주로도 적절하다. 간장, 고추장 등 다양한 양념과 볶아도 육즙과 식감이 잘 어우러져 별미 요리로 즐길 수 있다.

 

온라인몰(쿠팡, G마켓, 11번가, 위메프, 티몬 등)을 통해 도드람 뽈항정살을 구매할 경우 도드람 바베큐 양념세트를 추가로 증정한다. 또한 도드람 바베큐 양념세트와 바비큐럽 시즈닝 제품은 자사몰인 도드람몰과 온라인몰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도드람 관계자는 “캠핑이 일시적 유행을 넘어 하나의 라이프 스타일로 자리 잡으면서 캠핑에 활용하기 좋은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도드람 제품으로 간단히 준비해서 캠핑장에서도 고급스러운 요리를 한층 퀄리티 있게 즐겨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농업

더보기
폐비닐 등 버려지는 플라스틱, ‘인삼 지주대’로 재탄생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이 재생 플라스틱을 활용한 인삼 재배 시설 구조물의 품질기준을 마련하고 원예‧특작시설 내재해형 시설 규격에 등록해 농가 보급에 나선다. 우리나라 인삼 재배 농가에서 사용하는 지주대 등 목재 구조물 80%는 동남아시아 등 해외에서 수입된 목재다. 여기에 사용하는 수입 목재는 약 16만 톤으로 연간 700억 원에 이른다. 수입 목재를 사용할 경우, 외래 병해충이 유입될 우려가 있는 데다 내구성이 떨어지는 목재 특성상 인삼 재배 주기인 6년을 채우지 못하고 교체해야 하는 등 어려움이 있다. 이와 같은 현장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은 환경부 등 관련 부처와 ‘인삼 지주대 재활용 제품 대체 활성화 사업 협약’을 맺었다. 이 협약으로 국립농업과학원은 재생 플라스틱으로 만든 인삼 재배 시설 구조물의 품질기준을 마련하고 확대 보급을 지원하게 됐다.*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공단,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충북인삼농협, 한국재생플라스틱제조업협동조합 인삼 재배 시설 구조물에 사용되는 재생 플라스틱은 버려진 폐비닐과 플라스틱을 이용해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개발한 물질 재활용* 제품이다. 이 플라스틱으로 만든 구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