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2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식품

잠들기 전 ‘00’마시면 숙면에 효과적!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가 미국의 유제품 전문 신문사 ‘Dairy Food’에 게재된 우유로 스트레스를 완화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기사에 따르면 스트레스 완화 및 숙면을 취하기 위한 방법으로 우유 섭취를 꼽았다. 특히 우유를 따뜻하게 데워서 마실 경우 스트레스 해소는 물론 숙면에도 효과적이라는 설명이다.

 

우유에는 필수 아미노산인 트립토판(Tryptophane)이 함유돼 있다. 우리 몸은 트립토판을 직접 합성할 수 없으므로 식품을 통해 이를 섭취해야 한다. 트립토판은 중추신경을 진정시키고 마음을 평온하게 만드는 데 탁월하다.

 

 

트립토판은 우리 몸에서 다양한 기능을 담당한다. 그중에서도 가장 잘 알려진 기능은 세로토닌과 멜라토닌의 전구물질 역할이다. 세로토닌은 뇌 내에서 행복감과 안정감을 조절하고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또 멜라토닌은 수면을 조절하고 숙면에 도움을 준다. 따라서 우유를 마시면 세로토닌 및 멜라토닌 생산을 촉진하여 편안한 기분을 유도하고 충분한 수면을 취할 수 있다.

 

특히 자기 전에 따뜻한 우유를 마시면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트립토판 자체가 궁극적으로 수면을 지원하는 호르몬이기 때문이다. 또 우유의 대표 성분인 칼슘은 신경 전달물질을 생성해 수면을 조절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더불어 우유에 함유된 카제인 성분은 소화불량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 카제인은 소화 효소로서 주로 단백질을 소화하는 데 관여한다. 단백질을 아미노산으로 분해하여 소화 및 흡수를 용이하게 하는 것이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우유에는 트립토판을 비롯해 단백질, 칼슘, 마그네슘 등의 영양소가 풍부해 피로, 소화불량 완화와 더불어 숙면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특히 잠들기 1시간 전 따뜻하게 데운 우유를 마시면 긴장이 풀리고 체온이 상승해 수면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