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4.2℃
  • 서울 24.7℃
  • 대전 22.1℃
  • 대구 23.9℃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6.2℃
  • 흐림제주 28.4℃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식품

“한우 채끝·안심, 더 맛있게 더 다양하게 즐기는 팁!”

● 한우자조금,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한우탐구소-2탄 채끝·안심편’ 영상 공개
● 한우탐구소 콘텐츠 통해 순차적으로 다양한 한우 부위에 대한 유익한 정보 소개

누구나 좋아하는 한우 채끝·안심은 균일한 육질과 부드러운 식감을 가지고 있어 손질법에 따라 구이부터 전골, 반찬까지 다양한 요리에 두루 활용도가 높은 부위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동활, 이하 한우자조금)는 한우에 대한 유익한 정보를 알려주는 시리즈인 ‘한우탐구소 2탄-채끝·안심편’ 영상을 공개하고,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활용법을 소개했다.

 

◆ 고급 부위로 꼽히는 ‘채끝살’, 짜파구리·샤브샤브·육전 등 요리법 무궁무진

채끝살은 한우 허리의 끝부분에 위치한 부위로, 등심에서 분리하여 정형한 것을 채끝살이라고 부른다. 채끝살은 근내지방이 특히 알맞게 분포되어 있어 육질이 균일하고 부드러워 주로 스테이크로 즐기는 부위지만, 채끝살은 자르는 두께에 따라서 활용도도 무궁무진하다.

 

깍둑 썰어 찹스테이크로 먹거나 짜파구리 위에 올려 즐겨 먹기 좋고, 얇게 저미면 샤브샤브, 버섯말이, 스키야키, 육전 용도로 활용하기 좋다. 등심보다 마블링이 적기 때문에 스테이크로 즐길 때는 녹인 버터를 끼얹으며 구워주면 한층 고소하면서 풍부한 육즙을 살릴 수 있다.

 

◆ 부드럽고 담백한 ‘안심살’은 아이 이유식부터 육즙 가득한 통구이로

안심은 등심 안쪽에 위치한 부위로 육질이 부드럽고 기름기가 별로 없어 아이들 이유식용으로 가장 많이 활용된다. 안심 옆으로 길게 붙어있는 ‘안심추리’를 확인할 수 있으며, 안심추리가 없는 부위는 소 한 마리에서 겨우 400g 정도밖에 나오지 않는다고 알려진 최고급 안심 부위인 ‘샤토브리앙’이다.

 

안심의 머릿부분은 아주 곱게 다져 이유식으로 만들어도 좋고, 덩어리째 숯불에 구워서 통구이로 즐겨도 별미다. 아래 안심은 윗안심보다 특히 더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해 구이부터 반찬까지 어디에나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으므로 부드러우면서 담백한 맛을 즐기고 싶을 때 선택하면 된다.

 

 

◆ 한우 손질 후 생기는 ‘힘줄(스지)’, 버리지 말고 된장찌개 육수로 활용을!

고기를 손질하다 보면 고기 위쪽에 얇은 힘줄(스지) 부분을 제거하게 된다. 자칫 활용도를 몰라 버리는 경우가 많지만, 힘줄(스지)은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해 면역력 보충에 좋고, 힘줄이나 연골 등을 부상을 입었을 때 회복에도 좋다.

 

요리할 때 일반적으로 푹 고아 내서 탕이나 전골로 만들어 섭취하는 경우가 많지만, 소분해서 냉동실에 얼려두었다가 된장찌개를 끓일 때 물과 함께 가장 먼저 넣어 육수로 활용하면 간단하게 찌개의 고소한 풍미를 끌어올릴 수 있다.

 

 

이동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지난번 공개한 한우탐구소 1편에 소비자분들께서 큰 호응을 보내주셔서 2편으로 인기 부위인 채끝, 안심 부위를 준비했다”라며 “앞으로도 한우탐구소 콘텐츠를 통해 다양한 부위에 대한 유익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 밖에도 한우자조금이 운영하는 온라인 사이트 '한우유명한곳(www.한우유명한곳.com)'에서 전국의 한우 판매점, 한우의 영양학적 효능, 요리별 부위 선택 가이드 등 보다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즉석밥부터 막걸리까지”…’쌀맛’ 제대로 살린 프리미(米)엄 제품 대세
한국인에게 가장 친숙하고 익숙한 식재료인 쌀을 주제로, 기존에 출시한 제품의 인기가 높아지거나 신규로 이색 제품을 내놓는 등 식품업계가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어릴 때 먹던 구수한 쌀맛을 재현한 제품들로 소비자 입맛 사냥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특히 업계는 소비자 취향이 점차 고급화되며 가격을 떠나 가치를 토대로 제품을 구매하는 ‘가치소비’ 트렌드에 초점을 맞췄다. 단순히 쌀을 원료로 하는 제품 출시에서 더 나아가 쌀의 품질과 풍미를 강조하는 ‘프리米엄’ 제품을 표방하여 트렌디한 소비자를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종합식품기업 하림이 선보인 더미식(The미식) 즉석밥은 ‘쌀’ 원물 자체에 집중해 100% 국내산 쌀과 물로만 지어 밥 본연의 풍미(냄새, 색깔, 식감)를 최상으로 끌어올렸다. 물붓기(가수)와 밀봉(실링) 공정을 최첨단 무균화 설비인 클린룸(클래스 100, NASA 기준)에서 진행해 오직 쌀과 물로만 밥을 짓는 것이 가능하며, 구수한 밥 냄새 외에 이취가 전혀 없고 밥 고유의 빛깔을 유지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냉수 냉각이 아닌 온수로 천천히 뜸을 들이는 공정을 통해 용기를 밀폐하는 포장 필름과 밥 사이의 공기층을 만들어 밥알이 눌리지 않고 고슬고슬하

산림

더보기
올해 상반기 임산물 수출액 전년 대비 5.7% 증가
산림청(청장 임상섭)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임업분야 수출업체 및 수출 유관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반기 임산물 수출 실적을 점검하고 품목별 수출 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산림청은 밤‧감 수출통합조직 육성, 초피 수출협의회 신규 구성, 우수 임산물 패키지 지원사업 등 임산물의 수출량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정책지원을 이어온 결과, 5월 기준 임산물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5.7% 증가한 1억77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밤‧감 2개 수출통합조직, 표고‧초피 등 4개 임산물 수출업체, 조경‧목재‧임업기계 등 5개 임업분야 수출업체가 참석해 △수출 물류비 폐지로 인한 수출 가격 경쟁력 약화 대응 △해외 소비자의 인지도 및 홍보 확대 △수출용 원자재(목재) 구입자금 저금리 대출 지원 등을 요청했다. 산림청은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우수임산물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생산자와 수출업체 간 협업을 통해 임산물‧목재 등 수출품목의 안정적인 생산을 도모하는 한편, 수출 보조금 폐지 등 비관세장벽 대응교육과 신시장 개척 및 홍보마케팅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남송희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지속적인 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