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0℃
  • 구름조금강릉 24.1℃
  • 박무서울 19.6℃
  • 박무대전 18.2℃
  • 맑음대구 21.1℃
  • 맑음울산 22.5℃
  • 맑음광주 21.3℃
  • 맑음부산 25.8℃
  • 흐림고창 17.0℃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조금강화 18.6℃
  • 구름많음보은 14.5℃
  • 흐림금산 15.2℃
  • 맑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자랑스러운 우리 해양문화유산, ‘구글’에서 전 세계와 만난다

- 3.22부터 구글 ‘아트 앤 컬처’ 통해 국립해양박물관의 해양유물 열람 가능 -


  앞으로는 우리의 우수한 해양문화유산을 온라인으로 손쉽게 접할 수 있게 된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3월 22일(목)부터 구글(Google)의 ‘아트 앤 컬처(Arts&Culture)’*서비스를 통해, 국립해양박물관 소장 해양문화유산 열람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 구글 아트 앤 컬처(Arts&Culture) : 구글 컬쳐럴 인스티튜트(Google Cultural Institute)와 세계 문화기관(70여 개국, 1,500개 기관)이 협약을 맺고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문화콘텐츠를 제공

  구글의 ‘아트 앤 컬처’는 예술에 IT 기술을 접목하여 전 세계의 주요 예술품을 온라인을 통해 소개하는 사이트로, 4천만 명 이상이 방문하고 있다. 국립해양박물관은 우리의 우수한 해양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고 세계적인 박물관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지난해 8월 구글과 ‘아트 앤 컬처’ 사업 참여 협약을 체결하고 자료선별 작업 등을 진행하였다. 

  3월 22일부터 ‘아트 앤 컬처’에서 공개되는 국립해양박물관 온라인 전시관 에서는 ‘해양명품 100선 : 바다를 품다’라는 주제로 첫 온라인 전시회가 열린다. 22,000여점의 박물관 소장품 중 엄선된 명품 유물을 6가지 소주제별로 나누어 소개할 계획이다.  

ㅇ 구글 아트 앤 컬처 주소 

  - (온라인 누리집) https://artsandculture.google.com
  -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플레이스토어나 앱스토어에서 ‘Google Arts&Culture’ 내려받기(무료)

 ㅇ 국립해양박물관 온라인 전시관 주소 

  - https://artsandculture.google.com/partner/korea-national-maritime-museum  

 
  우선 ‘항해의 시작’, ‘항해기를 통해 본 우리나라’ 주제관에서는 동해를 한국해로 표기한 세계 최초의 해도첩「바다의 신비」를 비롯하여, 우리 바다에 관해 서구의 탐험가들이 기록하여 남긴 각종 유물들을 만나볼 수 있다. 


  다음으로, ‘바다의 역사, 그들의 기록’, ‘교류의 바다’ 주제관에서는 고지도(古地圖)에 수록된 우리 해양영토, 1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통신사의「시고(詩稿)」등의 자료를 감상할 수 있다. 조선통신사의 시고는 마지막 통신사행이 이뤄졌던 1811년(순조11)의 자료라는 점에서 사료로서의 가치가 높다. 


<바다의 신비Dell'Arcano Del Mare>
1646〜7년 영국출신 로버트 더들리(Robert Dudley, 1574-1649)가 이탈리아에서 메르카토르 도법을 이용하여 펴낸 세계 최초의 해도첩으로 전 세계에 10여점밖에 없는 자료이며, 동양에서는 국립해양박물관이 유일하게 소장 중이다. 동해를 한국해(Mare Di CORAI)로 표기하고 있는 등 우리나라가 포함된 해도 부분이 수록되어 있다.

 이어, ‘수군의 임명과 운영’ 주제관에서는 조선후기 수군의 훈련모습을 기록한「수군조련도(水軍操練圖)」를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수군조련도는 원 자료와 함께 각 진법에 따른 모습을 모션영상으로 보여주는 등 다양한 기법을 사용하여 공개된다. 

  마지막으로 ‘바다에서 이어진 문화와 예술’ 주제관에서는 나전칠기로통영지도를 묘사한 나전농, 수신(水神)의 상징인 용이 표현된「백자철화운용문항아리(부산광역시 문화재자료 제99호)」 등을 감상할 수 있다.

  송명달 해양수산부 해양정책과장은 “구글과 함께 새롭게 시작한 이번 서비스가, 공간적 제약을 넘어 세계에 우리의 우수한 해양문화유산을 널리 알리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국토의 효율적 이용을 위한 산지관리제도 개선방안 모색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9월 23일(금) 서울파이낸스센터에서 제2회 산지 연구 포럼을 개최하여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을 위한 산지관리제도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고 밝혔다. 산지연구포럼은 산지정책 및 제도에 대한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국립산림과학원, 국토연구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한국산지보전협회가 공동으로 발족하였고, 지난 7월 1일에 제1회 포럼 개최를 시작으로 분기별로 운영하고 있다. 이번 제2회 포럼에서는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 관점에서 바라본 산지의 중요성과 현대사회에서 요구하는 산지의 다양한 역할을 고찰하고, 이에 따른 합리적인 산지관리제도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기관별 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이 진행되었다. 국토연구원 주택토지연구본부 김승종 연구위원은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을 위한 산지관리제도 개선과제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개발과 보전의 조화를 강조한 산지관리제도의 개선방안을 제안하였다. 특히 산지관리 지역지구제도 도입에 의한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통하여 효율적인 산지의 보전과 이용을 도모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손학기 산림정책연구부장은 산지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용도지역 상의 농림지역을 농업지역과 산림지역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