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3℃
  • 맑음강릉 27.5℃
  • 구름많음서울 19.9℃
  • 맑음대전 20.6℃
  • 맑음대구 23.5℃
  • 맑음울산 22.9℃
  • 맑음광주 20.7℃
  • 맑음부산 22.4℃
  • 맑음고창 19.0℃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9.3℃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18.7℃
  • 흐림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식품

”콩 섭취가 제2형 당뇨 발병 위험 감소 및 합병증 예방에 도움” 최신 연구결과 나와

- 중국중의과학원 대사질환연구소 Boxun Zhang 박사∙Lili Zhang 박사 공동연구팀 연구 결과, 평소 섭취하는 단백질의 35%를 콩 단백질로 대체 시 제2형 당뇨병성 신장질환자의 신장 기능 및 당지질대사 개선에 도움
- 중국쓰촨대학교 서중국병원 노인의학 국립임상연구센터 Tao Li 박사팀 연구 결과, 콩 섭취가 제2형 당뇨 및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 감소에 도움

매년 11월 14일은 ‘세계 당뇨의 날’이다.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당뇨병연맹(IDF)이 당뇨병의 인식 제고를 위해 제정했다. 전 세계적으로 당뇨 인구는 증가 추세에 있는데, 당뇨병은 생활습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성 질환으로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등 동반 질환의 비율이 높고 이로 인한 합병증의 발병 위험도 크다. 때문에 합병증의 예방을 위해서는 혈당, 혈압, 콜레스테롤 수치를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 식생활 변화도 필수적이다.

 

콩은 사포닌, 단백질, 이소플라본 등 다양한 생리활성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콩 식품의 섭취가 비만 예방, 혈당 저하, 심혈관질환 예방 등 건강상의 이점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알려지기도 했는데, 최근 콩 섭취가 제2형 당뇨병 발병 위험 감소 등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 평소 섭취하는 총 단백질의 35%를 콩 단백질로 대체 시, 제2형 당뇨병성 신장질환자의 신장 기능 및 당지질대사 개선에 도움

지난 8월 중국중의과학원 대사질환연구소의 Boxun Zhang(보쉰 장) 박사와 Lili Zhang(리리 장) 박사 공동연구팀이 국제학술지 ‘첨단영양학회지(Frontiers in Nutrition)’에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콩 단백질 섭취가 제2형 당뇨병성 신장질환자의 신장 기능과 당 및 지질대사 개선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콩 단백질의 섭취 비율(0%, 35%, 100%)에 따라 제2형 당뇨병성 신장질환자에 미치는 효과를 확인하고자 체계적 문헌검토를 통해 6개의 연구결과에 대한 메타분석을 진행했다.

 

연구결과, 총 식이 단백질에서 35%를 콩 단백질로 섭취했을 때는 동물성 단백질만 100% 섭취했을 때보다 신장기능(24시간 소변 총 단백질 154.44 감소, 혈액 요소 질소 0.62 감소, 혈청 크레아티닌 0.17 감소, 사구체 여과율 7.37 증가)의 개선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단백질 섭취량의 100%를 콩 단백질로 섭취한 경우에서도 동물성 단백질로 100% 섭취했을 때보다 신장 기능 개선에 도움이 되었으나, 당뇨환자의 신장 기능 개선에 있어서 35%를 콩 단백질로 섭취했을 때 효과가 가장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공복 혈당과 혈중 지질 수치(총 콜레스테롤, HDL 콜레스테롤, LDL 콜레스테롤) 개선에서도 35%의 콩 단백질 식이가 가장 유익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당뇨병성 신장질환자의 신장기능 및 당지질 대사 개선에 있어 35%와 100%를 콩 단백질로 섭취하는 식이 요법이 동물성 단백질만 섭취하는 것보다 더 효과적이며, 특히 35%의 콩 단백질을 포함하는 식단이 환자에게 최적의 선택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 콩 섭취, 제2형 당뇨 및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 감소에 도움

지난 5월 중국쓰촨대학교 서중국병원 노인의학 국립임상연구센터의 Tao Li(타오 리) 박사연구팀이 국제학술지 ‘영양소(Nutrients)’에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콩 섭취가 제2형 당뇨병 및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콩 섭취가 제2형 당뇨병 및 심혈관질환의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메타분석을 통해 살폈다. 체계적 문헌검토를 통해 29개의 연구결과를 메타분석한 결과, 콩 섭취가 제2형 당뇨병 발병 위험을 17%,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을 13%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혈관질환에서는 세부적으로 관상동맥심장병 발병 위험은 21%, 뇌졸중 발병 위험은 12%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콩 단백질과 이소플라본은 콩의 활성 성분의 중요한 부분으로 항산화 및 항염증 특성을 통해 심혈관질환 및 당뇨병의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특히 이소플라본이 내피 기능을 개선하고 혈압과 혈당을 낮춰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심혈관 위험을 감소시키는데 유익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콩 섭취가 제2형 당뇨병 및 심혈관질환 위험을 감소시키며, 두 질병 사이의 보호 연관성에 대한 세부 섭취 용량에 대해서는 다기관 전향적 연구가 수행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얘들아 백두대간 걷자!…청소년 산림생태탐방 17일까지 접수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오는 7월 23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되는 ‘청소년 산림생태탐방’의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청소년 산림생태탐방’은 지리산과 지리산둘레길 탐방을 통해 백두대간과 국가숲길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위해 마련됐다. 탐방구간은 난이도에 따라 ‘지리산코스’와 ‘지리산둘레길코스’ 로 운영된다. 난이도 상 지리산 코스는 중산리 탐방안내소에서 시작해 법계사를 지나는 코스로 총 6km이며, 난이도 중 지리산둘레길 코스는 운리마을에서 시작해 백운계곡을 지나는 코스로 총 9.5km이다. 중‧고등학생, 대학생(만 24세 이하) 등 청소년을 대상으로 운영하며 참가를 희망하는 경우 오는 17일까지 모집 포스터 내 큐알코드(QR)로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탐방 인증서와 봉사활동확인서를 발급하며 활동우수 참가자에게는 각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1명), 산림청장상(4명),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 이사장상(4명) 등을 수여할 계획이다. 이광원 산림청 숲길등산레포츠팀장은 “청소년들이 숲 생태계의 특성과 역사·문화적 가치를 이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우리나라의 미래를 짊어질 청소년들이 울창한 산림이 주는 공익적 가치를 몸소 느끼는 의미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