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8.0℃
  • 맑음강릉 32.5℃
  • 구름조금서울 27.9℃
  • 맑음대전 27.0℃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9.7℃
  • 맑음광주 28.1℃
  • 맑음부산 28.2℃
  • 맑음고창 26.9℃
  • 박무제주 22.7℃
  • 맑음강화 25.2℃
  • 맑음보은 26.2℃
  • 맑음금산 27.6℃
  • 맑음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31.1℃
  • 맑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유통

신선 농산물 선박 수출, 특수 저장고로 날개 달다

- 시에이(CA) 컨테이너 활용…장거리 선박 수출 고도화 기술 개발 -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이 특수 저장고를 활용해 신선 농산물을 더 신선하고 경제적으로 수출할 수 있는 ‘선박 수출 고도화 기술’을 개발했다.

 

 

 코로나 속에서도 지난해 국내 농식품 수출액은 역대 최초로 100억 달러를 달성했다. 하지만 2024년 수출 물류비 지원 중단이 예정돼 있어 농산물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기술 개발이 필요한 실정이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ef40002.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09pixel, 세로 242pixel

<CA 컨테이너>

 이에 농촌진흥청은 세중해운(주) 등 해운회사와 손잡고 2021년 시에이(CA) 컨테이너 활용 연구에 착수했다.

 

 시에이(CA) 컨테이너는 온도와 습도, 산소와 이산화탄소 등 대기환경을 조절하는 시에이(CA) 저장기술*을 농산물 수송 컨테이너에 적용한 것을 말한다. 이미 선진국에서는 활용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주요 품목에 대한 기술 조건**을 설정하지 못해 적용한 사례가 없었다.***

  * 산소와 이산화탄소 농도를 조절해 농산물의 호흡과 생리 대사를 낮춰 신선도를 유지하는 최상의 기술

 ** 원예작물마다 효과와 장해가 나타나는 농도가 다름. 우리나라는 수출을 할 때 단일 품목으로 컨테이너를 채우지 않고 여러 품목을 섞어 실어 수출하는 경우가 많아 작물 간 부정적인 영향으로 품질이 빠르게 나빠지는 문제가 있었음

***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CA 컨테이너를 활용하여 수출한 적은 거의 없으며 특히 혼합 품목의 조합으로 CA를 활용하여 좋은 결과를 얻은 것은 이번이 처음임

 

 

 농촌진흥청은 시에이(CA) 컨테이너를 활용, 주요 수출 품목 8종*을 대상으로 최상의 품질 효과를 볼 수 있는 ‘조건 설정 실험’과 ‘수출 현장 실증’을 동시에 진행했다.

  * 수출량이 많고 유망한 품목 중 선박으로 수출 시 손실률이 높았던 품목: 딸기, 참외, 배, 새송이, 복숭아, 고구마, 멜론, 토마토

 

 그 결과, ▲딸기는 10일간의 모의 수송 후에도 부패율*이 기존(일반) 컨테이너보다 50% 이상 낮고 조직감과 풍미가 유지됨을 확인했다.

  * 부패율: 기존 90% → CA 컨테이너 40%

 

 ▲참외는 갈색으로 변하는 현상이 적어 겉모양(외관) 품질이 우수하게 유지됐고, 부패율은 50% 이상, 손실률*은 40% 이상 줄어들었다.

  * 손실률: 부패 및 외관 품질이 나빠져 판매할 수 없게 된 과실의 비율

 

 ▲배는 ‘원황’ 품종의 경우 1달 이상 저장기간이 지나면 속이 갈색으로 변해 손실이 큰 데, 시에이(CA) 기술을 적용, 북아메리카(북미)로 3주간 수송해서 1주 이상 유통했을 때는 내부 갈변이 억제되고 품질이 유지됐다.

 

 ▲새송이(큰느타리)는 유럽 수출 과정(최대 7주) 중 색이 갈색으로 변하거나 노화하는 현상 없이 물러짐이 억제돼 총 8주간 품질이 유지됐다.

 

 아울러, 단일 품목이 아닌 딸기, 샤인머스켓, 고구마, 새송이, 방울토마토 5종을 홍콩(2주 소요*)으로 함께 실어 수출한 결과, 모든 품목의 품질이 우수하게 유지됨을 확인했다.

  * 선박 지연으로 본래 1주이나 2주 소요    

 

 특히, 매주 4~6품목, 20팰릿(팔레트*) 물량을 홍콩에 비행기로 수출하는 업체에서 같은 물량을 선박에 시에이(CA) 컨테이너로 수송한 결과, 물류비**가 항공의 평균 30% 수준까지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 팔레트: 가로 110cm, 세로 110cm의 플라스틱 팔레트에 농산물 상자를 높이 150~200cm로 쌓아서 한 단위로 만든 것. 농산물에 따라 1팔레트당 약 300~500kg의 무게

 

 ** 물류비 산정 기준: (수출국)홍콩, 싱가포르  (품목)딸기, 참외

    물류비 비교(항공 대비): 리퍼 컨테이너(일반 선박) 10~17% / CA 컨테이너16~30%

 

 신선 농산물은 배를 이용해 먼 거리까지 수출할 때 긴 수송 시간으로 인해 품질이 나빠져 클레임(이의제기) 우려가 크다. 이 때문에 딸기처럼 쉽게 변질되는 농산물은 비싼 물류비를 감수하고 96%가량을 항공편으로 수출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경제적이면서도 우수한 수송 기술을 이용해 신선 농산물을 수출할 수 있게 됨으로써 국산 농산물의 품질 위상을 높이는 한편, 수출 확대의 밑거름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농촌진흥청은 2023년 신기술 실증사업을 통해 경남 진주와 경북 성주의 수출 거점 2곳에 시에이(CA) 활용 기술이 정착되도록 하고 2024년까지 주요 수출 품목 12종에 대해 시에이(CA) 지침(가이드라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지원 원장은 “자유무역협정(FTA) 확대로 농산물 수입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국산 농산물의 수출은 내수시장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농업인의 소득을 높이는 데 매우 중요하다.”라며 “CA 컨테이너를 도입해 해외 시장에서 국산 농산물의 품질 위상을 높이는 한편, 수출시장 확대에도 기여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단백질의 변신은 무죄” 다양해지는 고단백 식품
젊을 때부터 꾸준히 근육을 모아놓는다는 의미의 ‘근테크(근육+재테크)’ 열풍이 불면서 단백질 식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과거 단백질 식품은 운동인들이 즐겨 찾는 것으로 여겨졌으나 최근에는 건강한 일상을 위해 꾸준히 근육을 저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확산되며 근테크 열풍에 합류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식품업계에서도 더욱 다양한 종류와 맛의 고단백 제품으로 단백질 시장에서 경쟁 중이다. 지난해 국내 단백질 시장 규모는 4000억원을 넘어섰으며 이는 2018년(800억원) 이후 5년만에 5배가량 성장한 수치다. 대표적으로 정식품은 최근 스테디셀러인 고단백 두유에 스페인산 초콜릿을 더해 깊은 초코의 풍미와 풍부한 단백질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베지밀 고단백 두유 초코’를 선보였다. 제품은 한 팩(190mL) 당 식물성 단백질 12g을 함유하고 있다. 이는 일반 우유 2팩, 달걀 2개에 해당하는 양이다. 영양과 맛의 밸런스를 알맞게 맞춰 단백질 음료 특유의 텁텁한 맛은 줄이고 부드럽고 진한 초콜릿 맛을 가득 담았다. 남녀노소 모두에게 선호도가 높은 초콜릿의 부드럽고 진한 맛에 로우슈거 저당설계로 부담 없이 맛있게 단백질을 보충할 수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