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3℃
  • 맑음강릉 27.5℃
  • 구름많음서울 19.9℃
  • 맑음대전 20.6℃
  • 맑음대구 23.5℃
  • 맑음울산 22.9℃
  • 맑음광주 20.7℃
  • 맑음부산 22.4℃
  • 맑음고창 19.0℃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9.3℃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18.7℃
  • 흐림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농업

강화·김포도 외래 벼 품종 대체에 팔 걷었다

- 강화 '나들미', 김포 '한가득' 개발, 상표 원료곡 완전 대체 계획 -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외래 벼 축소 정책을 뒷받침하고 지역특화 품종개발로 지역발전을 이끌고자 ‘수요자 참여형 품종개발 연구(SPP*)’를 통해 벼 신품종 ‘나들미’와 ‘한가득’을 개발했다.

* ‘수요자 참여형 품종개발 연구’: 지역 기관과 생산자(농업인), 유통업자, 지역주민, 소비자 등과 함께 참여해 품종을 개발하는 현장 중심 연구

 

강화군 ‘나들미’ SPP 전문가 중간생육 평가 현장

인천시 강화군(군수 유천호)과 경기도 김포시(시장 김병수)는 오랫동안 지역 상표 쌀(강화섬쌀, 김포금쌀) 원료곡으로 이용된 ‘추청(아끼바레)’을 우리 품종으로 대체하고 다른 지역의 쌀 상표와 차별화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농촌진흥청의 ‘수요자 참여형 품종개발 연구’에 참여한 끝에 강화군은 ‘나들미’(2021), 김포시는 ‘한가득(2022)’을 각각 개발했다. 두 품종은 모두 기존 품종인 ‘추청’보다 수확시기가 빠르고 완전미 도정수율이 높으며 밥맛이 우수하다. 도열병, 흰잎마름병, 줄무늬 잎마름병에도 강해 재배 안정성도 높다.

 

○ ‘나들미’와 ‘한가득’ 식미 검정(전문가, 소비자 밥맛 평가단) 결과

  - 전문가 밥맛 평가단: (’21) ‘나들미’(0.06) > 추청(-0.03), (’22) ‘한가득’(0.02) > 추청(0.00)

  - 소비자 밥맛 평가단: (’21) ‘나들미’(34%) > 추청(9), (’22) ‘한가득’(38%) > 추청(36)

 

품종 이름은 지역민 공모를 통해 선정했다. ‘나들미’는 ‘나들*길을 걸으며 볼 수 있는 잘 익어가는 강화 들판의 벼’를, ‘한가득’은 ‘가을의 풍성함과 입안 꽉 찬 밥맛’을 뜻한다.

 

 

*나들: 나루의 방언

 

농촌진흥청은 지역에서의 원활한 품종 대체 및 안착을 위해 종자 제공, 표준재배법 확립, 생육 시기별 현장 기술 상담, 채종포 합동 진단 등 유지·관리 기술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경기도농업기술원, 농협중앙회 여주시지부와 함께 여주시 외래 벼 대체를 위한 품종 개발 연구를 시작한다.

 

강화군은 지난해 자체 채종 사업으로 ‘나들미’ 우량종자 6톤을 생산했으며, 올해 강화섬쌀 원료곡을 위한 100헥타르(ha) 규모의 생산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연간 20톤의 종자를 안정적으로 수급하기 위해 상반기에 한국농업기술진흥원과 종자 생산 업무협약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포시는 국립식량과학원에서 제공한 ‘한가득’ 종자로 올해 0.6헥타르 규모의 농가 실증 재배와 원종급 채종포를 운영하며, 수집한 생육 자료를 기반으로 국립식량과학원과 협업해 표준재배법을 수립할 예정이다. 2024년에는 한국농업기술진흥원과 종자 생산 업무협약을 맺고, 보급종 종자를 확보해 2027년까지 ‘추청’을 완전하게 대체할 계획이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2024년까지 외래 벼 재배를 국내 전체 벼 재배면적의 약 1.5% 수준인 1만 헥타르 이하로 줄인다는 목표로 벼 품종 개발과 보급 확대에 힘쓰고 있다. 그 결과 외래 벼 재배면적은 2018년부터 매년 꾸준히 감소해 2022년 기준 3만9천 헥타르이다.*

* 외래 벼 재배면적(ha): 2018년(7만5,706), 2020년(5만7,246), 2021년(5만96), 2022년(3만8,835)

 

농촌진흥청 중부작물과 고종철 과장은 “‘수요자 참여형 품종개발 연구’는 지역을 대표하는 쌀 품종 개발뿐 아니라 외래 품종 대체 효과도 있다. 정부 정책을 뒷받침하고 지역 상표의 가치를 높여 쌀 산업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얘들아 백두대간 걷자!…청소년 산림생태탐방 17일까지 접수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오는 7월 23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되는 ‘청소년 산림생태탐방’의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청소년 산림생태탐방’은 지리산과 지리산둘레길 탐방을 통해 백두대간과 국가숲길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위해 마련됐다. 탐방구간은 난이도에 따라 ‘지리산코스’와 ‘지리산둘레길코스’ 로 운영된다. 난이도 상 지리산 코스는 중산리 탐방안내소에서 시작해 법계사를 지나는 코스로 총 6km이며, 난이도 중 지리산둘레길 코스는 운리마을에서 시작해 백운계곡을 지나는 코스로 총 9.5km이다. 중‧고등학생, 대학생(만 24세 이하) 등 청소년을 대상으로 운영하며 참가를 희망하는 경우 오는 17일까지 모집 포스터 내 큐알코드(QR)로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탐방 인증서와 봉사활동확인서를 발급하며 활동우수 참가자에게는 각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1명), 산림청장상(4명),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 이사장상(4명) 등을 수여할 계획이다. 이광원 산림청 숲길등산레포츠팀장은 “청소년들이 숲 생태계의 특성과 역사·문화적 가치를 이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우리나라의 미래를 짊어질 청소년들이 울창한 산림이 주는 공익적 가치를 몸소 느끼는 의미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