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18.0℃
  • 흐림대구 21.6℃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20.7℃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9.6℃
  • 구름조금강화 18.0℃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농업정책

체리 나무 심을 때 품종과 대목 꼼꼼히 따지세요

- 농촌진흥청, 농가 경영방식과 재배 환경 고려한 선택 제시 -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최근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떠오르고 있는 체리 나무 심기 요령을 제시했다.

2014년 200ha에 불과하던 체리 재배면적은 최근 3년~4년 사이에 두 배 이상 증가해 현재 500ha 이상인 것으로 추정된다.

체리 나무를 심을 때에는 재배환경에 적합한 품종을 선택한다.

체리는 수확 전 과실 터짐(열과)에 매우 약하므로 품종 선택 시 비가림 재배 여부를 먼저 고려해야 한다.

  - 비가림 시설 없이 노지 재배를 하는 경우에는 품질이 아무리 뛰어나도 과실 터짐 현상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는 6월 하순 이후 수확하는 만생종 품종은 피해야 한다.

체리는 자신의 꽃가루로 열매를 맺지 못하는 자가불화합성이 강해 한 품종만 심는 경우 열매가 전혀 맺히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수분수(꽃가루를 주는 품종)를 20%~30% 정도 함께 심어야 한다.

  - 품종이 다르더라도 꽃가루 친화성이 없는 경우도 있으므로 적어도 3품~4품종 이상을 섞어 심는 것이 바람직하다.

자두와 체리의 종간교잡종으로 자두에 가까운 특성을 보이는 '바이오체리'(흑등금이라고도 부름)를 체리로 오해하고 심는 사례도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품종을 선택한 다음에는 대목이 무엇인지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체리 묘목 생산에서는 체리 전용 대목을 이용하는데,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왜성대목1)을 선택하기보다는 농가의 경영방식과 재배환경을 고려해 선택해야 한다.

과실나무를 다뤄본 경험이 적고 체리 재배에 많은 시간을 투자할 수 없는 경우에는 나무모양 만들기가 비교적 쉬운 개심자연형2)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 경우 왜성대목보다 '콜트'와 같은 일반대목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밀식재배로 단위면적당 생산성을 높이고자 하는 경우에는 '기셀라 5호'나 '6호'와 같은 왜성대목에 접목한 묘목을 심어 주간형3)이나 케이지비4)(KGB, Kym Green Bush) 수형으로 키우는 것이 좋다.

  - 왜성대목 묘는 일반대목 묘에 비해 나무세력(수세)이 약해 재배환경이 나쁜 경우 나무가 잘 죽기 때문에 물 빠짐 등 토양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이 외에도 매저드, 마하렙, 청엽앵 등 일반대목에 접목한 다양한 묘목이 판매되고 있는데 다습한 국내 재배환경에 대한 적응성, 수확 시 수고(나무의 키) 등을 고려해 선택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과수과 남은영 농업연구사는 “체리나무를 심기 전 나무모양을 결정한 다음에 대목과 품종에 대한 정확한 특성 정보에 기초하여 묘목을 선택해야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다.”라고 전했다.
_______________
                       
1) 대목의 종류에 따라 나무의 크기 또는 수형이 달라지는데 왜성대목은 유전적으로 키가 작은 성질을 지닌 대목임 
2) 원줄기(주간)를 절단하여 가운데 공간을 비움으로써 광 환경을 좋게 하는 수형으로 같은 높이에서 원가지를 분지시키면 개심형, 원가지간 높이가 다르면 개심자연형이라 함
3) 원줄기(주간)에서 발생시킨 원가지(주지)를 즉시 결과지로 이용하는 수형
4) 기본적으로 개심형을 응용한 것으로 원줄기를 절단한 후 12~16개의 원가지를 발생시켜 결과지로 이용하는 수형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한우자조금, '한우 퇴비 사용 시 경작지에서 암모니아 배출원 규명 및 저감법 연구' 결과 발표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동활, 이하 한우자조금)가 ‘한우 퇴비 사용 시 경작지에서 암모니아 배출원 규명 및 저감법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경작지에서 발생하는 암모니아 가스 배출의 주요 원인을 밝히고, 경작지 내 암모니아 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연구 결과, 요소비료를 경작지에 시료 할 경우, 처음 2일간은 암모니아 농도가 낮은 수준을 유지하나, 3일부터 암모니아 농도가 급상승하여 7일 이후부터 암모니아 배출 허용치 기준인 20ppm보다 약 6배가량 많이 발생한 반면, 한우 퇴비는 처음 3일 정도까지는 일반적으로 토양에서 발생하는 암모니아 가스에 비해 1.8배 높은 암모니아 가스가 발생하였으나, 5일 이후부터 요소비료에 비해 월등히 낮은 암모니아 가스가 발생하였는데, 17일 이후부터는 일반적인 토양과 비슷한 수준의 암모니아 가스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요소비료와 한우 퇴비 간 암모니아 가스 발생량을 비교한 결과, 경작지에 요소비료만 시비할 경우, 한우 퇴비만 시료하는 것보다 약 18배 많은 암모니아 가스가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한우 퇴비와 요소비료를 혼합하는 경우,

식품

더보기
치아 건강에 도움 되는 우유, 변색 방지 및 충치 예방에 효과적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가 치과 전문 신문사 ‘Dental Tribune’에 기재됐던 우유가 치아 변색을 방지할 수 있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특히 커피, 홍차에 우유를 타서 마실 경우, 치아 변색 방지는 물론 어느 정도의 미백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치아가 변색되는 대부분의 이유는 음식이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 레드 와인, 초콜릿, 커피, 홍차 등 색이 진한 식품들은 치아 변색을 유발한다. 담배도 치아 변색을 유발하는 원인 중 하나다. 담배 속 니코틴이 치아의 미세한 구멍을 파고들고 표면에 달라붙으면 치아가 변색될 수 있다. 또한, 치아 특성 때문에 누렇게 변색될 수도 있다. 사람의 치아는 투명한 법랑질이 연노란색 상아질을 감싸고 있다. 상아질이 두껍거나 나이가 들어 법랑질이 닳은 경우 치아가 노랗게 보일 수도 있다. 커피나 홍차 같은 음식이 원인이라면 우유로 치아 변색을 방지할 수 있다. 우유는 우리가 일상생활 속에서 자주 마시는 음료 중 하나로 보통 뼈 강화, 성장 등에 도움이 되는 식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치아 변색 방지는 우유 안의 카제인 성분에 기인한다. 카제인은 우유 단백질 중 하나로 치아 미백에 효과적인 역할을 한다. 카

산림

더보기